'1천만여명 분' 코카인 400kg, 중남미 가려다 배달사고로 부산행

부산지검이 최근 남미 페루에서 부산신항으로 수입된 아보카도가 실린 컨테이너 안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코카인 400.418㎏을 찾아내 압수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역대 최대였던 2019년 101.344㎏의 4배에 가까운 규모다. 도매가는 1천401억 원으로 추산된다. 사진은 검찰이 압수한 코카인. 부산지검 제공
부산지검이 최근 남미 페루에서 부산신항으로 수입된 아보카도가 실린 컨테이너 안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코카인 400.418㎏을 찾아내 압수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역대 최대였던 2019년 101.344㎏의 4배에 가까운 규모다. 도매가는 1천401억 원으로 추산된다. 사진은 검찰이 압수한 코카인. 부산지검 제공

남미 페루를 출발해 부산신항에 들어온 수입 컨테이너에서 1천350만명이 동시 투약할 수 있는 코카인 400kg이 적발됐다. 금액으로 치면 1천400억원 어치로 역대 최대 규모다.

우리나라가 최종 목적지가 아닌 중남미 국가에 갈 코카인이 배달 사고로 우리나라까지 왔다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24일 부산지검 반부패강력수사부(부장검사 최혁)는 지난달 24일 부산신항에 들어온 화물선의 컨테이너 안에서 코카인 400여㎏을 찾아내 압수하고 전량폐기했다고 밝혔다.

해당 컨테이너는 지난 9월 20일쯤 남미 페루에서 출발해 에콰도르와 과테말라, 멕시코를 거쳤고 태평양을 건너 일본에 들른 뒤 부산항 신항에 도착했다.

적발된 코카인은 열대과일인 아보카도 상자와 함께 컨테이너에 적재됐는데, 수입 과일을 검역하던 대행업체 직원이 발견해 세관에 신고했다.

밀반입된 코카인은 1kg씩 포장돼 8개의 포댓자루에 50개씩 총 400개가 들어있었고, 포댓자루 1개에서 위치추적기가 발견됐다.

이 물량은 역대 코카인 불법 밀수 규모 중 최대 규모로, 기존 단일 코카인 최대 밀수량의 약 4배에 달하며, 시가로는 1천400억 이상이다.

미국 마약단속국 등과 공조해 수입, 수출 업체를 상대로 수사를 벌인 검찰은 코카인의 최종 목적지가 우리나라가 아닐 가능성이 높다고 결론 내렸다.

국내에서 밀반입에 관여한 인물이 확인되지 않았고, 함께 발견된 위치추적기의 배터리 수명도 최대 13일이어서 경유지였던 중남미 국가들이 코카인의 목적지였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3일 0시 기준 )

  • 대구 99
  • 경북 82
  • 전국 4,94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