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리 잘 썼어요! 재수하지 마세요" 책상 주인에 손편지·선물 남긴 수험생들

학부모 A씨 페이스북 캡처
학부모 A씨 페이스북 캡처

"자리 잘 썼어요! 재수하지 마세요"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른 수험생들이 일면식도 없는 '책상 주인'에게 작은 선물을 남겨두고 가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19일 고등학교 2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 A씨는 "작은딸이 수능 다음날 등교하니 책상에 놓여 있는 메모랍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렸다.

이 학생의 책상에는 '책상 잘 썼다, 재수하지 마라'는 감사 인사가 적힌 포스트잇 함께 초콜릿 두 개가 놓여 있었다.

또 다른 학생은 '자리 잘 썼다고 책상 속에 간식 두고 가셨다. 수능 대박 나셨길'이라며 자신의 책상 사진을 자신의 SNS에 게시했다. 이 자리에서 시험을 본 수험생은 '자리 잘 썼습니다'라는 메모와 함께 비타민C와 간식을 남겨두고 갔다.

얼굴 모를 선배로부터 손편지를 받은 학생도 있었다. 한 학생은 '수능 보시느라 바쁘셨을 텐데 이런 선물 준비해 주신 것에 감동 받았다'며 자신의 책상 사진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

이 학생의 책상 서랍 속에는 초콜릿과 사탕 등 간식과 함께 "자리 정말 잘 썼어요. 대학 가실 때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라겠습니다. 어떻게 감사 표현을 해야 할지 모르겠어서 이렇게나마 쪽지와 간식 남겨두고 가요"라는 편지가 있었다.

일부 수험생들은 올해 수능을 치르고나서 '자릿세'를 내고 왔다는 글을 SNS에 올리기도 했다. 한 학생은 "자리에서 밥 먹은 게 좀 미안해서 물티슈로 빡빡 닦았다. 자리 고맙다"면서 핫팩과 초코바를 남기고 왔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주말부터 수시 논술-면접 등 대학별 고사가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다음 달 10일 수능 성적이 통지되면 같은 달 30일부터 정시모집 원서접수가 시작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3일 0시 기준 )

  • 대구 99
  • 경북 82
  • 전국 4,94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