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與든 野든 후보 교체 타이밍 올 수 있다”

“李 후보, 대장통 특혜 비리의혹의 몸통으로 구속될 수도”
尹 후보 ‘5.18 정신 헌법 전문 넣자’는 발언 “제 정신인가?”

18일 TV매일신문 '관풍루'에 출연, 여야 주요 후보의 후보교체를 언급한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TV매일신문 제공
18일 TV매일신문 '관풍루'에 출연, 여야 주요 후보의 후보교체를 언급한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TV매일신문 제공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가 18일 TV매일신문 유튜브 생방송 '관풍루'에 출연, "내년 대선은 역대급 진흙탕 대선으로 여야 후보 모두 불미스런 일(구속 등)로 교체될 수 있다"며 "이재명-윤석열 후보 모두 자녀들(손자·손녀)에게 '상상도 못할 이런 나쁜 후보'를 어떻게 설명해야 할 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이날 방송에서 "이재명 후보는 형수 욕설, 여배우(김부선) 스캔들, 성남 국제마피아 연루, 변호사비 대납 등의 의혹을 비롯해 대장동 특혜 비리를 설계한 몸통"이라며 "이런 후보를 내세워 대선 완주를 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든다. 후보 교체를 해야 할 때가 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더불어 "만약 이 후보가 구속되어 옥중출마까지 강행하게 되면 더 고맙다"고 덧붙였다.

그는 문재인 정권에 대해서도 ▷권력기관과 언론 장악 ▷장기집권 음모 ▷국가 예산 사유화 3가지 이유를 들어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무능한 좌파 독재정권'이라고 단정했다. 이어 "자유민주주의 체제에서는 태어나서는 안 될 반동(反動)정권이자 고려시대 무신정권처럼 '암흑의 시대'"라며 정권교체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조선시대 대감 복장으로 변신한 진행자 야수(권성훈 영상팀장)와 이번 대선에 관한 주요 이슈를 언급한 조원진 대표. TV매일신문 제공
조선시대 대감 복장으로 변신한 진행자 야수(권성훈 영상팀장)와 이번 대선에 관한 주요 이슈를 언급한 조원진 대표. TV매일신문 제공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에 대해서도 "전두환 정권 긍정발언에 이은 개사과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5·18 정신을 헌번 전문에 넣자'는 얘기는 제 정신이 아닌 발언"이라며 "건국정신을 기리고, 박정희 정권을 제대로 평가해도 모자랄 판에 아직 역사적 평가가 진행중인 5·18 정신을 개헌을 통해 헌법에 넣자는 것은 우파 자유주의 정체성을 해치는 또다른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또 "자유 우파의 정권교체 요구는 국민의 명령"이라며 "이준석 당 대표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도 사실상 중도좌파에 가까운 인물이며, 이번 기회에 부정부패 구태 정치인은 끝장내자"고 호소했다.

한편, 여야 주요 정당 대선 후보에 대해서는 ▷이재명 -100점 ▷윤석열 -50점 ▷안철수 '채점불가' ▷심상정 '노코멘트' ▷허경영 '공중부양'이라고 평가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3일 0시 기준 )

  • 대구 99
  • 경북 82
  • 전국 4,94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