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국제불빛축제]개막식 오프라인 5만·유튜브 동접 15만명 성황

2021 포항국제불빛축제 하이브리드 개최
미니 불꽃쇼 절정…300여대 ‘드론쇼’ 전파 장애 취소
공군 블랙이글스 축하비행도 민원으로 취소

매일신문 | 2년 만에 열린 '2021 포항국제불빛축제'

2년 만에 온·오프라인 병행으로 열린 '2021 포항국제불빛축제'가 많은 시민과 관광객의 관심과 참여 속에 마무리됐다.

오프라인에선 20일 개막식 미니불꽃쇼 전후로 행사장 및 영일대 주변과 송도일원 등에 경찰추산 최대 인원 5만명가량이 찾은 것으로 집계됐고, 20·21일 양일간 총 7만명이 현장을 찾은 것으로 추산됐다.

또한 코로나19상황을 고려해 진행된 20일 개막식 유튜브 생중계에만 15만명이 실시간 참여했으며 '메타버스 포항' 역시도 접속인원이 7만8천명에 이르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20일 포항 영일대해수욕장에서 열린 2021 포항국제불빛축제 개막식에서 미니불꽃쇼가 펼쳐지고 있다. 포항시 제공
20일 포항 영일대해수욕장에서 열린 2021 포항국제불빛축제 개막식에서 미니불꽃쇼가 펼쳐지고 있다. 포항시 제공

대규모 인파로 인한 코로나19 방역과 안전을 대비해, 개막식이 열린 행사장을 비롯한 불빛테마존과 불빛마켓을 이용한 시민과 관광객들은 3개의 입‧출입문에서 백신 2차 접종완료 확인을 거쳐, 발열체크, 안심콜 등록 후 입장했다.

수능시험이 끝나고, 포근한 날씨에 예상보다 많은 인원이 영일대를 찾았으나, 시민들은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 방역요원과 안전관리요원의 안내에 적극적으로 따라 행사는 무사히 진행됐다.

20일 개막식은 시민들이 직접 참여해 사전 제작한 온택트 합창 '희망의 찬가' 영상에 이어, 포항의 새로운 랜드마크인 '스페이스 워크'와 포항의 설화인 '연오랑 세오녀'의 모습을 다양한 연출기법으로 표현한 '불빛 세레머니'가 펼쳐졌다.

또한 기존의 화려한 국제불빛쇼 대신 20분가량 미니불꽃쇼와 미스터 트롯의 이찬원의 공연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휴식과 위안이 줬다.

다만 문화체육관광부 경쟁력강화사업으로 추진하려던 300여대의 '드론쇼'는 전파 장애로 인한 안전사고의 우려 등으로 취소돼 아쉬움으로 남았다.

반면, 메타버스와 유튜브를 통해 진행된 '온택트 포항항 경연대회', '반짝반짝 빛나는 포항이야기', '불빛퀴즈게임 G0&Stop' 등의 행사는 참가자가 일찍 마감되는 등 하이브리드 축제의 성공적 모습을 보여줬다.

아울러 18일 불빛축제 전야제에는 '스페이스 워크'가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개방되면서, 국내 최초·최대 333m 크기의 체험형 조형물을 만나기 위한 발걸음이 환호공원과 영일대해수욕장 일원으로 몰려 지역상인들의 얼굴에 모처럼 웃음꽃이 폈다.

매일신문 | 2년 만에 열린 '2021 포항국제불빛축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3일 0시 기준 )

  • 대구 99
  • 경북 82
  • 전국 4,94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