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획된 '영탁 죽이기'?…소속사 "음해세력 존재, 좌시하지 않을 것"

가수 영탁
가수 영탁

최근 음원 사재기 행위가 적발돼 곤경에 처한 가수 영탁 소속사 측이 '조직적 음해세력'으로부터 계획된 공격을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되자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강경 대응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영탁 소속사 밀라그로는 19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금일 보도된 영탁 음해 세력과 관련한 소속사의 입장을 밝힌다"며 "소속사는 의도적으로 영탁을 음해하는 세력에 대해 알려진 만큼 아티스트에게 피해가 가는 상황을 더 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소속사 밀라그로는 "당사는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온라인 내 허위사실 작성 및 유포, 인신공격성 모욕, 명예훼손 및 악의적인 게시물 발견 시 선처 없이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당사는 SNS, 온라인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등 모니터링을 통해 관련 자료 및 증거들을 수집 중이며,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죄 및 형법상 모욕죄에 해당하는 건에 대해서는 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더팩트'는 영탁의 음원사재기 의혹이 조직적인 음해 세력에 인해 불거졌다는 내부고발자 A씨의 주장을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영탁을 음해하는 세력이 조직적으로 관련 정보를 언론사에 제보하고 고발했다"고 주장했다.

음해세력이 진행한 '영탁 죽이기'는 영탁 소속사의 음원 사재기 정보와 영탁과 나눈 카톡 내용을 특정 언론사에게 제공하는 과정으로 실행됐다고 A씨는 주장했다.

A씨는 지난 5월부터 영탁을 음해하기 시작하는 시점에서 세력 내 내부 갈등이 생기고, 영탁이 희생양으로 전락하는 것을 두고 볼 수 없다 생각해 양심 고백을 한것으로 알려졌다.

사진=페이스북 밀라그로 엔터 캡쳐
사진=페이스북 밀라그로 엔터 캡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3일 0시 기준 )

  • 대구 99
  • 경북 82
  • 전국 4,94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