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김종국, 로이더일 것"…캐나다 유명 헬스트레이너의 저격

김종국 "충분히 가능하다"

지난달 31일 캐나다 헬스트레이너 그렉 듀셋(좌)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영상을 올려 김종국(우)이 몸을 키우기 위해 약을 하는 '로이더'일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 유튜브 Greg Doucette 영상 캡처
지난달 31일 캐나다 헬스트레이너 그렉 듀셋(좌)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영상을 올려 김종국(우)이 몸을 키우기 위해 약을 하는 '로이더'일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 유튜브 Greg Doucette 영상 캡처

캐나다의 유명 헬스트레이너가 가수 김종국을 향해 약물로 근육을 키우는 '로이더'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김종국은 본인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호르몬 수치를 공개하며 약물 논란 해명에 나섰다.

의혹을 제기한 이는 그렉 듀셋으로 구독자 126만 명을 거느리는 거대 유튜버이면서 세계적인 보디빌더로도 활약 중이다.

그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Greg Doucette'에 '김종국은 약물을 썼을까 안 썼을까'(Kim Jung Kook || Natty or Not)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하며 김종국이 45세의 나이로 현재와 같은 근육질 몸을 만들기 위해서는 약물을 사용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렉은 영상에서 김종국을 "운동경력이 20년이 넘었고, 피트니스 채널도 운영하고 있으며 헬스 트레이너를 해도 충분한 사람"이라고 소개한 반면 그의 1996년, 2001년, 2016년 과거 사진을 보여주며 "나이가 들면서 몸이 계속 좋아지고 있다. 훈련을 한다고 해도 45세에 25세, 35세와 같은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가질 수는 없다"며 의구심을 품었다.

그러면서 "누군가 내게 100만 달러를 걸거나 머리에 총을 겨누고 묻는다면 김종국이 내추럴(운동만으로 만든 몸)이 아니라고 말하겠다"는 소신발언을 말했다.

이에 김종국은 그렉을 의식한 듯 지난 4일 본인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GYM JONG KOOK'에 하나의 댓글을 남겼다.

그는 "꾸준한 노력과 정신력만으로 46세에 남성호르몬 9.24!!"라며 "여러분도 충분히 가능하다. 이게 많이 대단한거 였나보다. 자랑을 좀 더 하고 다녀도 될 것 같다"고 적었다. 해당 수치는 2년 전 김종국이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했을 당시 측정했던 수치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그렉의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만약 김종국이 내추럴이라면 이건 최고의 칭찬" "평소 김종국을 보면 가능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4일 0시 기준 )

  • 대구 479
  • 경북 234
  • 전국 7,51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