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H.O.T, S.E.S, 신화, 보아…추억의 뮤비 고화질로 다시 즐겨요

SM·유튜브 리마스터링 프로젝트…에스파, SES '드림스 컴 트루' 재해석

고화질로 리마스터링된 H.O.T. '전사의 후예' 뮤직비디오. 유튜브 캡처
고화질로 리마스터링된 H.O.T. '전사의 후예' 뮤직비디오. 유튜브 캡처

H.O.T, S.E.S, 신화, 보아 등 1990∼2000년대 초반 큰 사랑을 받은 추억의 뮤직비디오를 고화질로 다시 만나볼 수 있다.

SM엔터테인먼트는 유튜브와 손잡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리마스터링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는 "이번 프로젝트는 지난 수십 년간 큰 사랑을 받은 K팝 뮤직비디오를 디지털 플랫폼에 적합한 화질로 리마스터링해 순차적으로 공개하는 것"이라며 "전 세계적인 K팝의 부흥을 맞아 지난 K팝 역사를 다시 한번 조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SM과 유튜브의 공동 마케팅을 통해 제작한 콘텐츠를 글로벌 K팝 팬덤에 소개해 한국 음악 업계 더욱 기여하고자 기획했다"고 덧붙였다.

SM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공개된 H.O.T.의 데뷔곡 '전사의 후예'를 시작으로 S.E.S, 신화, 플라이투더스카이, 보아 등 유명 가수들의 뮤직비디오 300편 이상을 고화질로 선일 계획이다.

또 신인 걸그룹 에스파는 '대선배' S.E.S의 히트곡 '드림스 컴 트루'(Dreams Come True)에 자신만의 색깔을 입혀 공개한다.

이성수 SM엔터테인먼트 대표는 "뮤직비디오는 SM이 추구하고 바라는 모든 것을 담은 SM의 소중한 자산이자 K팝 역사라고 할 수 있는 종합 콘텐츠로,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SM의 헤리티지"라며 "유튜브 오리지널 콘텐츠를 비롯한 다양한 캠페인을 통해 글로벌 음악 팬에게 K팝의 역사와 진화 과정을 소개해 K팝의 저변을 지속해서 넓히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K팝이 전 세계적으로 집중을 받고 있는데 새로 유입된 외국 팬들이 지금의 '핫'한 부분도 중요하지만, 꼬리에 꼬리를 물고 K팝이 어디서 왔는지 (뿌리를) 이해한다면 K팝이 더 사랑받지 않을까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H.O.T.와 신화의 팬들이 이젠 엄마·아빠가 됐고, 이분들은 자신들의 아들과 딸이 보는 K팝을 함께 본다"며 "그때와 지금의 음악이 다르지만 결은 같기 때문에 함께 즐길 수 있는 음악을 만드는 것이 SM의 목표"라고 덧붙였다.

에스파의 카리나는 "어릴 때부터 S.E.S 선배 노래를 듣고 따라 불렀는데 이런 리마스터링이라는 좋은 기회로 선배의 노래를 우리만의 색깔로 선보이게 돼 영광"이라며 "새롭게 선보이는 '드림스 컴 트루' 뮤직비디오에서는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세계관과 메시지를 선보일 테니 기대해 달라"고 주문했다.

지젤은 "어떻게 하면 '드림스 컴 트루' 원곡을 살리면서 에스파만의 느낌을 추구할 수 있는지 많이 고민했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우리가 사랑했던 선배의 곡이 현재 버전으로 재탄생해서 다시 한번 사랑받을 수 있도록 열심히 해보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171
  • 경북 138
  • 전국 4,07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