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형제가 대마초로 물의…' 믹키유천 동생 박유환 대마초 흡연 혐의로 경찰 조사

마약 투약 혐의로 처벌을 받았던 그룹 동방신기 출신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의 동생으로, 배우로 활동했던 박유환(30)이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3일 경기남부경찰청은 최근 박유환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박유환은 지난해 12월 태국 방콕의 한 음식점에서 일행 2명과 함께 대마초를 한차례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그는 태국에서 열린 박유천의 콘서트에 특별출연하기 위해 태국을 방문했다가 한국인 일행들과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일행은 모두 혐의를 인정했고 박유환은 소환조사를 앞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어서 구체적인 혐의 등에 대해선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박유환은 2011년 MBC TV 주말드라마 '반짝반짝 빛나는'으로 연기에 데뷔했다. 이후 '천일의 약속' '로맨스가 필요해3' '그녀는 예뻤다'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2017년에 개봉한 영화 '원라인' 출연 이후 현재는 인터넷 1인 미디어 진행자(BJ)로 활동 중이다. 평소 형인 박유천과 돈독한 사이로 알려졌는데 박유천이 마약 투약과 거짓 결백 주장 등으로 비난을 받을 당시에도 적극 옹호했으며, 이후에도 형의 해외 활동상황을 개인방송으로 소개해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171
  • 경북 138
  • 전국 4,07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