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이영애 복귀작 '구경이' 2%대 출발…우아한 이미지 벗어던져

'유미의 세포들' 시즌1 종영…'원 더 우먼' 자체 최고 시청률 16.9% 기록

드라마 '구경이' JTBC 제공
드라마 '구경이' JTBC 제공

우아한 이미지를 벗어던진 이영애의 안방극장 복귀작 '구경이'가 2%대 시청률로 다소 아쉬운 출발을 했다.

3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30분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구경이' 첫 회는 2.6%(비지상파 유료가구)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영애는 전날 방송에서 바퀴벌레가 기어 다니는 더러운 집에 들어앉아 게임에만 몰두하는 폐인으로 등장했다.

며칠째 씻지 않은 듯한 부스스한 머리와 생기 하나 없는 푸석한 얼굴에서 '산소 같은 여자'의 모습을 떠올리는 건 힘들었다. 생맥주 한 잔을 원샷하고 나서야 눈을 번쩍 뜨는 코믹한 모습도 그려졌다.

그가 맡은 역은 은둔형 외톨이인 보험조사관 구경이로 NT생명 조사팀장 나제희(곽선영 분)의 의뢰로 보험 사기 의혹이 드는 실종 사건을 맡게 된다.

실종된 사람은 아내와 딸과 함께 살고 있던 김민규로, 시체는 발견되지 않았다.

이영애는 마트에서 산 진분홍색 외투를 걸치고 잉꼬부부로 소문났던 아내와 소아당뇨를 앓고 있는 딸의 주변을 뒷조사하며 미스터리 추적 극으로서 재미를 이끌어갔다.

실종된 김민규 외에도 심장마비, 교통사고로 갑자기 죽은 마을 공장 사람들, 고양이를 죽인 범인을 쫓는 어딘가 섬뜩한 느낌의 여고생 K(김혜준), 그런 K와 얽혀있는 구경이의 과거 등이 앞으로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남겼다.

드라마 '유미의 세포들' 티빙·tvN 제공.
드라마 '유미의 세포들' 티빙·tvN 제공.

티빙·tvN 금토드라마 '유미의 세포들'은 시즌1을 마무리했다. 시청률은 2.5%를 기록했다.

'유미의 세포들'은 유미(김고은)와 구웅(안보현)의 로맨스를 실사와 애니메이션의 깜찍한 결합으로 원작 웹툰의 매력을 잘 살려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드라마에는 이성, 감성, 욕망 등을 담당하는 다양한 세포가 웹툰에서처럼 의인화돼 그려졌다.

시즌1 마지막 회에서 유미와 구웅은 안타까운 이별을 맞았지만, 유미 인생의 주인공은 '오직 유미 한 사람'이라는 메시지를 남기며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을 남겼다.

SBS TV '원 더 우먼'은 16.9%로 프로그램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고, 박해수·수현·이희준 주연의 OCN 새 토일드라마 '키마이라'는 0.8% 시청률로 첫 회를 시작했다. tvN '지리산'은 7.9%의 시청률을 보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171
  • 경북 138
  • 전국 4,07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