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염전노예?" 경찰, 신안 임금 체불사건 수사

임금 체납 사업자 사기 혐의 입건…입금 제대로 안주고 신용카드 부당사용

최근 전남 신안의 한 염전에서 임금 체불 사건이 발생하면서 경찰이 사업주를 입건하는 등 관련 수사에 착수했다. 26일 전남 신안군 증도 태평염전 염생식물원에서 함초(퉁퉁마디)와 칠면초가 가을을 맞아 붉게 물들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전남 신안의 한 염전에서 임금 체불 사건이 발생하면서 경찰이 사업주를 입건하는 등 관련 수사에 착수했다. 26일 전남 신안군 증도 태평염전 염생식물원에서 함초(퉁퉁마디)와 칠면초가 가을을 맞아 붉게 물들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전남 신안의 한 염전에서 임금 체불 사건이 발생하면서 경찰이 사업주를 입건하는 등 관련 수사에 착수했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은 신안에서 염전 사업장을 운영하는 장모(48) 씨를 사기 혐의로 최근 입건했다.

장 씨는 자신의 염전에서 일한 박모(53) 씨에게 임금을 제대로 주지 않고 박 씨의 신용카드 등을 부당하게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장씨가 제대로 사업자 등록을 했는지 등도 함께 살펴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씨는 장 씨와 월급제로 계약했지만 실제로는 매달 임금을 제대로 받지 못했고, 생활 측면에서도 일거수일투족을 감시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씨는 오랜 기간 노동 착취를 당하다 최근에야 탈출에 성공했다. 사생활 감시와 폭행 등 혐의에 대해서는 전남경찰청에서 살펴보고 있다.

앞서 2014년 2월 신안 신의도의 염전에서 지적장애인을 유괴해 감금하고 강제로 집단 노동을 시켜온 일이 드러나면서 사회적으로 문제가 됐다. 당시 피해자는 가해자의 감시가 누그러진 틈을 타 어머니를 통해 지역이 아닌 서울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들이 소금 장수로 위장해 섬에 잠입, 피해자들을 구출하면서 당시 실태가 세상에 드러났다.

이후 장애인 불법 고용 실태조사 등 염전 근로자에 대한 전수조사가 이뤄졌지만 이번에 유사한 일이 재발하면서 수사기관에도 비상이 걸렸다.

한편, 장애인 인권 단체인 장애우인권연구소는 이날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할 예정이다.

이들에 따르면 아직 신안 염전 현장에는 무연고자와 장애인 등 10여 명이 노동 착취를 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8일 0시 기준 )

  • 대구 127
  • 경북 129
  • 전국 7,1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