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팀' 거듭된 난제…이재명 선대위 요직 제안에 이낙연 측 '난색'

이재명 측 "정성호·김영진 의원 제외 양보하겠다"
이낙연 측 "업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수 있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 한 찻집에서 회동하며 손을 잡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 한 찻집에서 회동하며 손을 잡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이 캠프 핵심보직을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측 인사에게 맡기겠다는 뜻을 전달했지만 이 전 대표 측에서 난색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파격적인 제안에도 경선 후유증으로 갈라진 지지층 결집이 여전히 요원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다음 달 2일 선대위 출범식을 여는 가안이 최고위에 보고됐다"며 "인선은 선대위 출범 전날까지 꾸준하게 채워나가는 작업을 한 뒤 직전에 발표하고, 그 뒤에 추가 보완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제는 선대위 구성까지 적잖은 진통이 예상된다는 점이다. 민주당 관계자 말을 종합하면 이 후보 측은 경선 캠프에서 총괄특보단장이었던 정성호 의원과 상황실장이었던 김영진 의원의 유임을 제외한 나머지 인사에 대해서는 이 전 대표 측 뜻을 최대한 반영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특히 이 전 대표 경선 캠프 핵심이었던 박광온, 홍영표 의원 등에게 비서실장과 총괄본부장 등 요직을 제안했지만 이 전 대표 측에서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선 캠프에서 총괄특보단장이었던 정성호 의원, 상황실장이었던 김영진 의원의 유임을 제외한 나머지 인사에 대해선 송영길 대표 등 지도부와 이 전 대표 측의 뜻을 최대한 반영하겠다는 입장이다.

이 전 대표 측 핵심 관계자는 "비서실장과 총괄본부장과 같은 보직은 이 후보와 오랜 기간 호흡을 맞춘 인사가 맡아야 맞는다"며 "대외적으로 화합의 메시지를 전할 수는 있어도 업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전 대표 측은 단독이 아닌 이 후보 측 인사와 공동으로 보직을 맡는 방안은 검토해볼 수 있다는 견해다. 이 전 대표 핵심 공약이었던 '신복지정책'을 다룰 후보 직속 선대위 제1위원회에서 활동하면 되지 않겠느냐는 의견도 나온다.

지지층 간의 결합도 숙제로 남아 있다. 지난 24일 이 후보와 이 전 대표의 '찻집 회동' 현장에서 양측 지지자들이 고성을 주고받는 장면이 연출됐고, 50대 여성이 폭행 혐의로 입건되는 사태도 벌어지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