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국감도 "대장동"…"文 레임덕이냐, 야당 공작 정치냐"

민주 "고발사주 덮으려 특검 요구하나…윤석열 면직했어야"
국힘 "문재인 대통령-이재명 면담은 선거개입…특검 결단 촉구"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 국정감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 국정감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국정감사마저 '대장동 의혹'을 둘러싸고 여야가 공방을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이 이재명 대선후보를 공격하는 '공작 정치'"라며,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부의 레임덕이 왔다"며 상대 측을 향해 날을 세웠다.

26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가 열렸다. 이날 운영위는 국민의힘 의원들이 '특검 수용' 문구 마스크를 착용한 것을 두고 여야가 충돌한 탓에 오후 3시에야 국감을 시작했다. 민주당 의원도 맞불을 놓으며 '민생국감' 문구가 적힌 마스크를 썼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특검'이 필요하다는 여론조사 결과 등을 근거로 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결단을 촉구했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대장동 관련) 실체적 진실규명을 위한 특검이 필요한데 민주당은 반대하고 있고 문재인 대통령은 침묵하고 있다. 이는 국민의 요구를 거부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같은 당 임이자 의원도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국민 70%가 특검을 요구한다"며 "문 대통령이 결단하라고 비서실장이 요청하라"고 요구했다.

이 후보와 문 대통령이 만난 것을 두고 '선거 개입'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전주혜 의원은 "앞서 문 대통령은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했는데 검경의 수사가 이렇게 지지부진한 것은 레임덕이 온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수사 대상에 있는 대선후보를 대충 수사하라고 가이드라인을 줬다. 선거에 사실상 개입한 것"이라 비판했다.

김정재 의원도 "수사 대상자가 이들의 인사권자인 대통령과 따로 만나는 건 부적절하다"며 "이렇게 만나면 검찰은 더 팍팍 길 것이다. 그래서 특검을 하라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26일 국민의힘 의원들의 '대장동 특검 수용' 문구가 적힌 마스크 착용으로 파행을 겪은 국회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 국정감사가 오후 들어 속개됐다.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간사(왼쪽), 추경호 국민의힘 간사가 각당의 주장이 담긴 마스크를 쓰고 국감장에 자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국민의힘 의원들의 '대장동 특검 수용' 문구가 적힌 마스크 착용으로 파행을 겪은 국회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 국정감사가 오후 들어 속개됐다.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간사(왼쪽), 추경호 국민의힘 간사가 각당의 주장이 담긴 마스크를 쓰고 국감장에 자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이재명 대선후보를 겨냥한 대장동 의혹 제기를 '공작 정치'로 규정하며 반발했다. 동시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강조해 역공했다.

김성환 민주당 의원은 "야당은 특검을 주장하는데 참 뻔뻔하다. 적반하장이고 후안무치하다"며 "빼도 박도 못하게 된 고발사주 사건을 어떻게든 가려보려고 가당치도 않은 특검 주장을 한다"고 쏘아붙였다.

같은 당 김민철 의원은 "야당은 자꾸 특검특검하는데 역대 국회에서 13번의 특검이 있었는데 기존에 하던 수사를 마치지 않고 특검을 한 사례는 없다"며 "특검 요구는 현재 수사를 방해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승원 의원도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 "검찰이 선거(작년 총선)에 영향을 미칠 목적으로 고발장을 접수하게 해서 졸속으로 수사했다"며 "이 국기문란 사건을 청와대에서 자체 조사할 생각이 있느냐"고 유 실장에게 묻기도 했다.

이수진 의원(비례)은 "검찰총장 임면권을 가진 대통령이 당시 윤 전 총장을 면직시켰어야 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7일 0시 기준 )

  • 대구 129
  • 경북 129
  • 전국 4,95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