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망치듯 일본 왕실 떠난 마코…평민 신랑 결혼 성공, '뉴욕행' 짐 싼다

나루히토 일왕의 조카인 마코(오른쪽) 공주와 그의 남편 고무로 게이가 26일 도쿄의 한 호텔에서 결혼 발표 기자회견에 나서고 있다. 마코 공주와 평민 출신인 게이는 이날 결혼식 없이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혼인 신고서를 제출해 정식 부부가 됐다. 연합뉴스
나루히토 일왕의 조카인 마코(오른쪽) 공주와 그의 남편 고무로 게이가 26일 도쿄의 한 호텔에서 결혼 발표 기자회견에 나서고 있다. 마코 공주와 평민 출신인 게이는 이날 결혼식 없이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혼인 신고서를 제출해 정식 부부가 됐다. 연합뉴스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조카인 마코(眞子·30) 공주가 여론의 반대를 무릅쓰고 왕족으로서는 전례 없는 방식으로 결혼에 골인했다.

26일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왕실 사무를 담당하는 행정기관인 궁내청(宮內廳) 직원이 마코 공주와 일본 국제기독교대학(ICU) 동기인 고무로 게이(小室圭·30)의 혼인 신고서를 이날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제출했고 신고서는 문제없이 수리됐다. 마코는 남편의 성을 받아 성명을 '고무로 마코'로 바꿨다.

앞서 아사히(朝日)신문 계열의 주간지 아에라가 올해 9월 22∼28일 인터넷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는 응답자의 93.3%가 두 사람의 결혼을 축복할 마음이 없다고 반응했다.

마코 공주가 일본인의 각별한 애정을 받았던 아키히토 상왕의 첫 손주이자, 헤이세이(아키히토 일왕 재임기)시대 일본 왕실의 첫 공주로 국민들의 사랑이 컸던 것을 감안하면 매우 이례적인 반응이다.

이날도 마코가 게이와 결혼하는 것에 대한 일본 국민의 반대 여론이 팽배한 가운데 공식 축하 행사도 없이 서류 절차만으로 혼인 의식이 사실상 완료됐다. 일반인과 결혼해 왕실을 이탈하는 공주에게는 정착금으로 쓰도록 15억원 가량의 일시금이 전달되지만 마코 공주가 여론을 의식해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혀 처음으로 지급되지 않았다.

26일 일본 도쿄에서 시민들이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조카인 마코(眞子·30) 공주와 평민 출신 고무로 게이(小室圭·30)의 결혼을 반대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마코 공주는 반대 여론에도 불구하고 이날 게이와 결혼했다. 혼인 의식은 서류 절차만으로 완료됐다. 일반인과 결혼해 왕실을 이탈하는 공주에게는 정착금으로 쓰도록 일시금이 전달되지만, 마코 공주가 이를 수령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혀 사상 처음으로 지급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26일 일본 도쿄에서 시민들이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조카인 마코(眞子·30) 공주와 평민 출신 고무로 게이(小室圭·30)의 결혼을 반대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마코 공주는 반대 여론에도 불구하고 이날 게이와 결혼했다. 혼인 의식은 서류 절차만으로 완료됐다. 일반인과 결혼해 왕실을 이탈하는 공주에게는 정착금으로 쓰도록 일시금이 전달되지만, 마코 공주가 이를 수령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혀 사상 처음으로 지급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국민들까지도 반대한 공주의 결혼은 궁내청이 2017년 9월 약혼을 발표하고 약 석 달이 지난 후 나온 주간지의 보도가 논란의 시작이었다. 게이의 모친이 과거에 약혼 상대였던 남성과의 사이에 금전 문제가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이에 2018년 2월 궁내청이 이들의 결혼을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그럼에도 마코와 게이를 둘러싼 억측과 주간지 보도가 이어졌다. 결혼이 일시금을 노린 것이라는 보도까지 나오기도 했다.

급기야 마코의 부친인 후미히토(文仁)가 2018년 11월 기자회견에서 "많은 국민이 납득하고 기뻐할 상황이 안 되면 결혼식을 올리기 어렵다"고 언급하는 등 게이가 의혹을 해소할 것을 간접적으로 촉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결혼 의사를 굽히지 않았고 결국 후미히토는 결혼을 인정하기로 했다.일련의 논란 속에서 마코와 게이에 대한 비방이 들끓기도 한 가운데 마코가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PTSD)를 겪고 있다고 궁내청이 밝혔다.

나루히토 일왕의 조카인 마코 공주가 26일 승용차를 타고 도쿄 아카사카 어용지(御用地. 왕실 소유 땅)의 친정을 떠나며 차 안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마코 공주는 이날 결혼식 없이 평민 출신 약혼자인 고무로 게이와 혼인을 맺었으며 신랑과 함께 미국으로 건너가 신혼 생활을 시작할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나루히토 일왕의 조카인 마코 공주가 26일 승용차를 타고 도쿄 아카사카 어용지(御用地. 왕실 소유 땅)의 친정을 떠나며 차 안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마코 공주는 이날 결혼식 없이 평민 출신 약혼자인 고무로 게이와 혼인을 맺었으며 신랑과 함께 미국으로 건너가 신혼 생활을 시작할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26일 왕실을 떠난 마코는 지난달 하순 귀국한 게이와 도쿄도(東京都) 시부야(澁谷)구의 아파트에서 지내면서 미국으로 건너갈 준비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게이는 2018년 8월 미국으로 건너가 로스쿨에서 공부하고 올해 7월 뉴욕주 변호사 시험을 치렀다. 변호사 시험 결과는 다음달 쯤 발표되며 게이는 뉴욕의 한 법률사무소에 취업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성 왕족이 결혼해 왕실을 벗어나더라도 일본에 머무는 경우 경찰이 일시적으로 경호하기도 하지만 마코의 경우 결혼 후 머지않아 미국으로 떠나기 때문에 일본 당국의 보호를 받기 어려운 상황이다. 뉴욕의 치안 상황에 대한 우려 때문에 외무성이 현지 경찰의 경비를 요청할 가능성도 있다고 아사히 신문은 덧붙였다.

나루히토 일왕의 조카 마코 공주(오른쪽)가 26일 도쿄의 아카사카 어용지(御用地.왕실 소유 땅)의 자택을 떠나며 부모인 아키시노 왕세제 부부가 지켜보는 가운데 형제인 가코 공주와 작별의 포옹을 하고 있다. 마코 공주는 이날 결혼식 없이 평민 출신의 약혼자인 고무로 게이와 혼인을 맺었다. 두 사람은 미국으로 건너가 신혼 생활을 시작할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나루히토 일왕의 조카 마코 공주(오른쪽)가 26일 도쿄의 아카사카 어용지(御用地.왕실 소유 땅)의 자택을 떠나며 부모인 아키시노 왕세제 부부가 지켜보는 가운데 형제인 가코 공주와 작별의 포옹을 하고 있다. 마코 공주는 이날 결혼식 없이 평민 출신의 약혼자인 고무로 게이와 혼인을 맺었다. 두 사람은 미국으로 건너가 신혼 생활을 시작할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