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시, 아열대 과일 애플망고 시범 재배 나서

2024년 본격 출하 목표

생장 중인 애플망고. 경주시 제공
생장 중인 애플망고.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가 새로운 작목 발굴을 통한 소득원 창출과 농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아열대 과일인 애플망고 재배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26일 경주시에 따르면 시는 지구온난화 등 기후변화의 새로운 대응작물로 애플망고를 보급하기 위해 천북면 오야리 한 농가를 재배 시범농가로 지정했다. 사업비 2억3천만 원을 투입해 시설하우스 3개동 0.15㏊를 갖추고 2년생 묘목 600그루와 각종 시설·장비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일반적으로 5년생 나무부터 수확이 가능해 오는 2024년부터는 상품성을 가진 애플망고를 수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면적 0.1㏊당 애플망고 2t 생산이 가능, 총 3천400여만 원의 농가소득이 기대된다.

시는 경쟁력 확보를 위해 애플망고 재배기술 교육, 선진지 견학 등을 진행할 방침이다.

애플망고는 칼로리가 낮고 펙틴과 유기산, 비타민 A·C·D와 식이섬유가 풍부하다. 또 다른 과일에는 없는 비타민 E와 폴리페놀이 많이 함유, 임산부에게 좋은 과일로 알려져 있다.

전국 애플망고 농가는 214곳 재배 면적은 77.2㏊ 규모다. 경북에선 청도, 안동, 문경, 고령이 재배를 시작했고, 그밖에 재배 지역으로는 서울, 부산, 인천 등이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위기가 곧 기회라는 생각으로 비전을 갖고, 기후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면서 농가소득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대체작목 발굴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8일 0시 기준 )

  • 대구 127
  • 경북 129
  • 전국 7,1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