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6 딸, 尹캠프 대구 직능특보로 위촉?…어처구니가 없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가 초등학교 6학년에게 직능특보 위촉장을 보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서 윤 전 총장 캠프는 당내 경쟁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에게도 임명장을 오발송해 물의를 빚었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처구니가...초6 딸내미한테 사과남(윤 전 검찰총장) 임명장 왔네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가 공유한 위촉장에는 "귀하를 윤석열 국민캠프 국민통합본부 대구 직능 특보로 위촉합니다"라는 문구와 발행번호, 윤 전 총장의 직인이 찍혀 있었다. 작성자는 "바로 취소 날려주고 어디서 정보 알았는지 항의하고 싶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 글을 본 누리꾼들은 "도용 여부를 떠나서 발행 번호(80838) 보니, 무슨 특보가 8만 명인가 싶다. 가지가지 한다", "대구라는 지역이 특정된거면 개인정보활용문제 되지 않나", "엄연한 범법행위다. 신고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 측은 실수로 인한 해프닝이라고 해명했다. 캠프 관계자는 "전자 임명장 명단을 시스템에 입력하는 과정에서 실수가 발생했다"며 "오발송을 최소화하기 위해 임명장 링크에 신고 시스템을 도입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윤 전 총장 측은 당내 경쟁주자 원 전 지사에게도 임명장을 오발송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지난 19일 원 전 지사는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 캠프에서 발행한 임명장 사진과 함께 "도대체...이게 뭔가요?"라는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당시 윤 전 총장 측은 "요즘에는 종이 임명장이 아닌 전자 임명장을 발급하고 있는데, 이를 관리하는 팀에서 실수가 있었다"며 "이를 알고 나서 바로 사과를 드렸다. 원 전 지사 쪽에서도 상황을 이해하시기에 해당 글을 바로 내려주신 것 아닌가 싶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8일 0시 기준 )

  • 대구 127
  • 경북 129
  • 전국 7,1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