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5년 뒤 혁신인재 3만명·일자리 5만개 창출

26일 엑스코서 '미래인재도시' 비전 선포식
권 시장 “대구는 사람 키우고 인재는 대구 미래 키우는 선순환 만들 것”
각계 대표 참석 기본 방향 공유…가장 살고 싶은 도시 3위 목표

미래인재도시 비전 선포식 포스터. 대구시 제공
미래인재도시 비전 선포식 포스터.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미래 인재 3만명 양성, 미래 일자리 5만개 창출을 목표로 한 '인재도시 선언'을 진행한다. 지역 사회의 구조적 악순환을 극복하려면 인재 기반의 지역발전에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대구시는 26일 엑스코에서 인재중심 대전환으로 대구의 새로운 시대를 열자는 지역사회 결의를 담아 '미래인재도시 대구' 비전 선포식을 연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선포식은 청년, 교육·연구계, 산업·경제계, 시의회와 지방자치단체 등 지역사회 대표가 한자리에 모여 미래인재도시 대구의 비전과 기본 방향을 공유하고, 인재 기반의 지역발전을 위해 연대하고 협력하자는 뜻에서 열린다.

이번 논의는 수도권 쏠림 현상으로 인한 지역기업과 지방대의 위기, 인구 유출 등으로 초래된 구조적 악순환을 극복하고 미래사회를 선도하려면 인재 기반의 지역발전 전략이 절실하다는 생각에서 시작됐다.

대구시 유튜브 '컬러풀대구TV'로 생중계되는 행사는 미래인재도시 비전·기본방향 발표, 컬러풀 인재 스토리 공유, 미래인재도시 대구 선언 순으로 진행된다.

먼저 '더 나은 미래를 만나는 컬러풀 인재도시 대구'를 비전으로 제시하고 인적혁신역량 강화, 지역경제역량 제고, 창조혁신환경 조성, 지속발전기반 확충이라는 4대 정책방향을 발표한다.

특히 향후 5년간 미래사회주도 혁신인재 3만명 양성, 미래산업일자리 5만개, 한국인이 가장 살고 싶은 국내도시 3위를 목표로 인재기반 산업혁신 강화, 지역기업 신규고용 확대, 창업·창직 촉진, 역외 인재 유입 등 9대 중점 프로젝트를 추진해 '사람을 키우는 대구, 꿈을 펼치는 대구, 인재가 모이는 대구'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또 다양한 분야에서 스스로 가치를 창출하고 변화를 만들어가고 있는 인재들의 이야기를 담은 컬러풀 인재 영상을 공유한 뒤, 인재를 중심으로 인재가 도시의 미래를 바꾸는 내용을 담은 '미래인재도시 대구' 선언문을 낭독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미래인재도시 대구 선언은 '대구는 사람을 키우고 인재는 대구의 미래를 키우는' 선순환의 지역발전구조를 만드는 것"이라며 "교육도시 대구의 명성과 미래산업분야 테스트베드 역량을 토대로 대구를 국가대표 미래인재 중심도시로 도약시키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