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이재명 18개 혐의로 검찰 고발…"수사요구서 국민청원에 공개할 것"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경선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방문, '이재명 후보 대장동 도시개발사업 관련 배임 의혹'에 대한 수사요구서와 국정감사 위증 혐의 등에 대한 고발장 제출에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경선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방문, '이재명 후보 대장동 도시개발사업 관련 배임 의혹'에 대한 수사요구서와 국정감사 위증 혐의 등에 대한 고발장 제출에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25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도시개발사업과 관련해 위증을 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이 후보의 대장동 도시개발사업 관련 배임 의혹'에 대한 수사요구서와 국정감사에서의 위증, 범죄 이익 환수를 위한 고발장을 대검에 직접 제출했다"고 밝혔다.

원 전 지사는 이 지사를 배임, 선거법 위반, 직권남용, 위증, 허위사실 공표 등 18건에 대해 고발했다. 각종 의혹들에 대한 수사요구서도 제출했다.

원 전 지사는 "이 지사에 대한 고발장과 성남의뜰·화천대유 주주들, 특히 김만배씨에 집중된 고발장을 따로 제출했다"며 "수사가 혼합됨으로써 시간을 지체한다거나 사건이 불필요하게 엉키는 걸 막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이어 "별도로 접수된 수사요구서는 이 지사가 성남시장에 당선되기 전인 2006년부터 지금까지 벌어지고 있는 모든 의혹에 대해 검증한 내용을 담아 제출했다"며 "이 수사요구서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려 모두가 보게 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원 전 지사는 이 지사가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위증을 했다'는 취지의 내용도 고발장에 담았다.

원 전 지사 측은 "(임기를 못 채운) 황무성 성남도시개발공사 초대 사장에게 압력이 행사된 적 있느냐는 질문에 이 지사는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고 했는데 각종 언론보도를 통해 압력이 있었단 사실이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원 전 지사는 전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대장동 사업의 주주협약서, 백현동 개발 비리 의혹 관련 계좌 등을 공개한 바 있다.

원 전 지사는 "거대한 부패 세력으로부터 대한민국과 우리 국민을 지켜내기 위해 모두 함께 주권자로 결연히 나서자"며 이 후보 관련 범죄 의혹 수사와 범죄 수익 환수를 위한 청와대 국민 청원을 병행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8일 0시 기준 )

  • 대구 127
  • 경북 129
  • 전국 7,1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