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이재명, 돈·줄·백없이 혼자 여기까지…도와줘야"

22일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발언…"李, 우리 사회 플랫폼 자격 있어"

김어준. 연합뉴스
김어준. 연합뉴스

여권 성향 방송인 김어준 씨가 청취자들을 상대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도와줘야 한다는 취지의 지지 요청을 했다.

김 씨는 22일 유튜브 '딴지 방송국' 채널에 등록한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이재명은 혼자서 여기까지 왔다"면서 "이제부터는 당신들(청취자들)이 도와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돈, 줄, 백으로부터 도움을 받지 않고 자기 실력으로 돌파하는 길로 가는 사람은 어렵고 외롭다. 그 길로 대선 후보까지 가는 사람은 극히 드물다"며 "그래서 이재명이 우리 사회 플랫폼이 될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김 씨는 TBS 라디오의 시사 대담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유튜브 방송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등을 진행하고 있다. 여권 핵심 지지층에 영향력을 지닌 방송인으로 평가받는다.

야당은 최근 국정감사에서 '서울시 예산을 지원받는 TBS에서 김 씨가 여권 편향적인 방송을 하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76
  • 경북 95
  • 전국 4,06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