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윤석열에 "공식 석상 못 서는 소환대기 부인"…남편 싸움에 부인까지

尹 "어떤 후보, 가족이 후원회장" 지적에 洪 반박…캠프 영입·가족 역할 등 놓고 설전
유승민 "이전투구 정말 가관, 피장파장·도긴개긴" 싸잡아 비판

국민의힘 윤석열 (오른쪽),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은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오른쪽),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은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 '양강'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최종 후보 선출을 2주 앞두고 상대방 부인까지 경선 판에 끌어들여 공세에 활용하는 등 점입가경 난타전을 이어갔다.

홍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에서 윤 전 총장의 캠프 공동선대위원장 영입에 대해 "광역단체장 공천을 미끼로 중진 출신들을 대거 데려간다. 줄 세우기 구태정치"라고 포문을 열었다.

그는 "공천 미끼에 혹해 넘어가신 분들은 참 측은하다"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 캠프에 합류한 국민의힘 김태호·박진 의원과 심재철 전 의원, 유정복 전 인천시장을 겨냥한 것이다.

이에 윤 전 총장은 국회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답변할 가치 없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윤 전 총장 측 권성동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원팀 정신을 해치는 자해행위다. 과거 공천을 무기로 줄 세우기를 해봤다는 홍 후보의 자기 고백"이라고 반격에 나섰다.

논란의 '개 사과' 인스타그램 사진을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 씨가 올린 것 아니냐는 의혹의 여진도 지속하면서 서로의 부인을 겨냥한 설전이 날을 세웠다.

윤 전 총장은 취재진에게 "어떤 분들은 가족이 후원회장도 맡는데, 제 처는 다른 후보 가족들처럼 그렇게 적극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이는 홍 의원의 대선 예비후보 후원회를 부인 이순삼 씨가 맡은 점을 이른 것으로 해석됐다. '개 사과'에 김건희 씨가 관여했다는 논란이 나오자 홍 의원에게 역공한 모습이다.

이에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소환 대기 중 공식 석상에 못 나오는 부인보다 유명인사가 아닌 부인을 후원회장으로 두는 것이 아름다운 동행"이라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 부인 김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을 끄집어낸 것이다.

경선 룰을 둘러싸고도 공방을 이어갔다.

홍 의원이 전날 페이스북에서 "기상천외한 여론조사를 고집한다면 중대 결심을 할 수 있다"고 밝힌 데 대해 윤 전 총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중대 결심을 하든 말든 본인이 판단할 문제다. 그에 대한 제 의견은 없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 측은 가상 양자 대결 방식, 홍 의원 측은 4지 선다형 방식의 여론조사를 각각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홍 의원은 이날 "윤 후보가 본선 후보가 된다면 가슴 졸이는 자세로 윤 후보 입만 쳐다봐야 할 것"이라며 앞서 윤 전 총장이 구설에 오른 사례를 '실언·망언 리스트 25건'으로 작성해 배포하기도 했다.

이를 멀리서 지켜보던 유승민 전 의원은 두 사람을 싸잡아 "정말 가관"이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상대방의 전과, 비리, 막말, 망언을 두고 이전투구하는 모습이다. 피장파장이고 도긴개긴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분 모두 이재명을 대적할 도덕성에서도, 능력 면에서도 낙제점이다. 본선에 가면 무난하게 질 후보들이다. 이재명을 확실하고 안전하게 이길 후보는 유승민 뿐"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7일 0시 기준 )

  • 대구 129
  • 경북 129
  • 전국 4,95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