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간 용역만' 경주역사 재개발 또 표류?

올 연말 폐역…복합행정타운→문화플랫폼 진척 없이 추진 계획 급선회
시민은 '원도심 슬럼화' 우려…市 찾아 사업 지연 항의 예정

올연말 폐역되는 경주역사. 경주시 제공
올연말 폐역되는 경주역사.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 원도심 최대 고민거리인 경주역사 재개발문제가 다시 표류할 조짐을 보여 지역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경주시는 지난 2006년쯤 부터 올 연말 폐역 되는 경주역사와 철도 부지 14만8백여㎡에 복합행정타운과 상업시설, 상징타워, 신교통수단 트램 등을 건설하는 계획안을 추진해 왔다.

이에 따라 지난 16년 최양식 시장이 역사 활용 세미나와 용역, 19년에는 주낙영 시장이 폐철도활용사업단 TF팀을 구성하고 다시 종합계획 용역을 의뢰했다.

최근 5년 동안 경주폐역사 문제는 시장과 국회의원들의 선거 공약 내지 주요사업으로 집중 거론돼 왔던 것.

그러나 최근 경주시의 방침이 '복합행정타운 대신 경주역사와 역광장 6천8백여㎡에 전시관과 공연장 등 복합문화플렛폼을 만들어 운영 하겠다'는 임시방편책으로 급선회했다.

'종합계획수립에 너무 많은 시간이 걸린다'는 이유 때문인데, 현재는 개발계획 용역마저 '기본 설계의 방향이 틀렸다'며 중단된 상태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더 나은 경주와 시민총회, 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들은 "복합문화플렛폼은 예산 확보를 못해, 재개발 사업이 끝없이 지연 됨에 따른 시민 반발 무마용 "이라며 비난하고 나섰다.

특히 "당장 부지가 확보 돼도 문화재 발굴 탓에 완공까지 10년, 모두 25년이 걸리는 셈 "이라며 "한정 없이 세월만 보낸다면 원도심 슬럼화로 인한 시민들의 엄청난 재산 손실에다 도심이 기형적으로 변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더나은 경주의 최성현 상임대표는 "지난 15년동안 시는 포럼 개최와 용역만 되풀이 했을뿐 예산 확보는 전혀 못했다"며 "시는 지난해 원전문제를 내세워 중앙정부와 부지를 빅딜하는 방법도 포기하는 등 의지가 없어 보인다'고 지적했다.중부동발전협의회도 경주시를 항의 방문할 예정이다.

경주상공위원 이모(62)씨는 "역사 재개발이 지지부진 하는 동안 경주경찰서도 경주역사 부지 대신 천북 이전을 결정했다"며 "복합문화플렛폼은 경주폐역의 우범지대 방지에 도움이 되는 정도일뿐 주변 상권에 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경주시 폐철도활용사업단은 "폐역사 문화플렛폼과 재개발 등 두사업을 동시에 추진할 방침"이라고 했고 철도공단 등은 부지 매각에 매우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103
  • 경북 116
  • 전국 3,90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