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민주노총 집회 참가자 전원 고발

서울시 "명백히 감염병관리법 위반"

10·20 민주노총 총파업에 참가한 조합원들이 20일 서울 서대문역 네거리에로 향하며 '5인 미만 사업장 차별 철폐·비정규직 철폐, 모든 노동자의 노조활동 권리 쟁취' 등을 외치며 거리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10·20 민주노총 총파업에 참가한 조합원들이 20일 서울 서대문역 네거리에로 향하며 '5인 미만 사업장 차별 철폐·비정규직 철폐, 모든 노동자의 노조활동 권리 쟁취' 등을 외치며 거리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20일 서울 도심에서 열렸던 민주노총 집회 참가자 전원을 고발키로 했다.

서울시는 21일 코로나19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예고한 대로 오늘 오후 4시 서울경찰청에 집회 주최자와 참가자 전원을 고발 조치한다"고 말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어제 대규모 인원이 서대문역 사거리 4개 방향 전 차로를 점거하고, 오후 2시부터 약 2시간 동안 불법집회를 강행했다"며 "이는 명백히 감염병관리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노총은 전날 오후 1시 30분부터 기습적으로 경찰청 근처인 서대문역 사거리 일대로 집결해 2시 40분부터 약 2시간 총파업 대회를 열었다. 주최 측은 집회에 약 2만7천명이 참가한 것으로 추산했다.

앞서 서울시는 방역 위험을 이유로 민주노총 집회 두 건에 모두 금지 통보를 하며, 집회를 철회하라고 요청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8일 0시 기준 )

  • 대구 127
  • 경북 129
  • 전국 7,1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