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된 초대형 우박...호주서 지름 16cm 우박 떨어져

19일(현지시각) 호주 퀸즐랜드주 맥케이 지역에 떨어진 지름 16cm 거대 우박. 사진 인스타그램 samyj_412 캡처
19일(현지시각) 호주 퀸즐랜드주 맥케이 지역에 떨어진 지름 16cm 거대 우박. 사진 인스타그램 samyj_412 캡처

호주 퀸즐랜드주 맥케이 지역에서 기상 관측 이래 가장 큰 우박이 떨어져 화제다.

19일(현지시각) 영국 가디언은 이날 오후 호주 퀸즐랜드 맥케이 북부 얄보루 지역에서 지름 16cm의 거대 우박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브리즈번 남서부 외곽에서 관측된 지름 14cm 우박보다 더 큰 것으로 호주 기상 관측 이래 가장 큰 우박으로 공식 기록됐다.

호주 기상청 딘 나라모어 예보분석관은 "폭풍우가 이 지역을 강타해 거대한 우박이 내렸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많은 사람들이 우박 사진을 기상청으로 보냈다. 일부 사진에는 사람들의 한 손 전체를 차지하는 우박이 있었는데 꽤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자몽만한 크기"라고 표현했다.

실제 거대 우박을 발견한 시민들은 SNS를 통해 사실을 공유했다. 네티즌들은 "비현실적이다", "우박이 아닌 빙산에 가깝다" 등의 반응을 보였으며 "우박을 맞아 차 앞 유리가 박살났다"며 피해를 호소하기도 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우박을 흉기라고 불러야 한다며 '킬러 아이스'라고 묘사하기도 했다.

보통 지름 5cm 이상의 우박을 거대 우박이라고 부른다. 특정 환경 조건에서 만들어지기 때문에 이마저도 보기 드물다. 가디언은 16cm의 '슈퍼 우박'은 극히 드문 경우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