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전두환 계승? 그런 말 한 적 없다…윤석열, 입버릇처럼 음해"

20일 오후 대구 MBC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 대구·경북 합동토론회 시작 전 홍준표 후보가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오후 대구 MBC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 대구·경북 합동토론회 시작 전 홍준표 후보가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후보에 대해 "입버릇처럼 자신을 음해한다"고 했다.

홍 의원은 "나는 전두환 전 대통령 조카와 친형을 구속기소하고 광주로 좌천까지 됐던 검사였다. 전두환을 계승하겠다는 말을 전혀 한 일이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토론회에서 윤 후보가 홍 의원을 향해 "지난번 대선에 나오셔서는 본인도 전두환 (전) 대통령을 계승하겠다 하지 않았나"라는 발언에 대한 반론이다.

홍 의원은 "2017년 5월 탄핵 대선 때 제가 한 말은 '박정희·전두환·노태우·이명박·박근혜처럼 TK출신 대통령이 되겠다'고 말을 한 기억은 있지만, 그게 어찌 전두환을 계승 한다는 말로 둔갑할 수 있나"고 반문했다.

그는 "검찰총장까지 한 사람이 입만 열면 거짓 변명으로 일관하더니 이젠 거짓으로 상대 후보를 음해도 한다"며 "이런 아무말 대잔치를 하는 사람하고 대선후보 토론을 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한편 윤 후보는 지난 19일 부산에서 열린 행사에서 "전두환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있다"고 해 논란의 중심에 자리하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