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매체들 '오징어 게임' 흠집내기 나서…"랭킹 1위는 조작일 수도"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전세계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일부 일본 매체가 "1위 랭킹이 조작된 것일 수 있다"며 '오징어 게임' 흠집내기에 나섰다.

일본 매체 현대비즈니스는 19일 '오징어 게임이 정말 유행? 빠지지 않는 사람이 많은 3가지 이유'라는 제목의 기고문을 게재했다.

기고자는 오징어 게임에 대한 온라인상의 댓글 등을 살펴본 결과 일본의 작품을 표절했다는 목소리가 많았다고 언급했다.

그는 "일본 작품 '카이지', '신이 말하는대로', '배틀로얄'과 오징어 게임이 비슷하며 일본 작품보다 깊이가 없다"고 평가했다. 이어 "사회 배경이 일본과 달라 공감하기 어렵다"는 혹평도 내놨다.

심지어는 '오징어 게임' 인기의 실체에 의문을 제기하며 "사실 그렇게 히트하지 않았을 수 있다. 너무 지나친 생각일지도 모르지만 의도적으로 조작된 랭킹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매체 JB프레스는 "오징어 게임은 공개와 동시에 일본의 만화, 영화 콘텐츠와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왔다"고 강조했다.

이 매체는 최근 중국에서 오징어 게임이 불법 유통되고 있는 점을 언급하면서 "과연 한국이 중국에 대해 '다른 나라의 문화에 대한 존중'을 지적할 입장인가"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와우코리아는 오징어 게임이 폭력적이고 중국 주요 동영상 사이트 관계자가 오징어 게임을 혹평했다는 내용 등을 언급하는 등 오징어 게임을 깎아 내렸다.

하지만 일본 내의 오징어 게임에 대한 반응은 이같은 흠집내기와는 정반대다.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콘텐츠 순위 집계 사이트인 플릭스 패트롤에 따르면 이번 달 일본에서 가장 많이 본 TV 프로그램 순위 1위에 오징어 게임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일본의 넷플릭스 가입자는 2019년 430만명 수준으로, 현재는 500만명을 훌쩍 넘어섰을 것으로 추정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