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기한 3개월 지난 카레·회색빛 달걀…군 부대 또 '불량급식' 논란

육군 11사단의 한 부대에서 불량 급식을 제공했다는 폭로가 제기됐다.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육군 11사단의 한 부대에서 불량 급식을 제공했다는 폭로가 제기됐다.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올해 잇따른 '부실 급식' 사태로 진통을 겪은 육군에서 또다시 유통기한이 지난 식재료를 사용해 만든 음식을 장병들에게 배식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19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는 '11사단 유통기한 3개월이나 지난 식재료 사용'이란 제목의 제보가 올라왔다.

제보자는 "11사단 A부대에서 19일 점심에 유통기한이 3개월 지난 카레를 배식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A부대는 급양관(간부)이 있음에도 전문 지식이 없는 간부들로 무분별하게 급양감독을 편성해 운용 중"이라며 "간부들은 본인의 임무 외 추가적으로 급양감독관 임무수행에 부담감이 증대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유통기한 지난 식재료를 사용한 게 이번이 처음도 아니다. 부대장은 보고를 받고도 대수롭지 않게 넘기고 있다"며 "지난 11일에 배식한 계란도 누가 봐도 이상이 있어 보여 보고를 했으나 '조리 중 문제가 생긴 것 같다'며 그냥 넘겼다"고 덧붙였다.

제보자는 관련 사진 2장도 공개했다. 사진에는 카레소스 제품에 '2021.07.10까지'라고 유통기한이 찍혀 있고, 삶은 계란은 상당수 껍질이 깨졌거나 일부 회색빛이 돌았다.

부대 측은 육대전에 게재한 입장문에서 "유통기한이 지난 카레가 제공되었으나 급식 중에 식별되어 즉각 폐기하고 짜장으로 대체해 급식했다"며 "현재까지 확인 결과 카레를 취식한 인원은 5명이나, 이상징후는 없다"고 설명했다.

계란과 관련해서는 "(당시) 조리 시 발견돼 대대장이 현장에서 확인 후 전량 폐기하였고, 참치김치볶음으로 대체해 급식했다"며 실제로 취식한 인원은 없다는 취지로 말했다.

부대 측은 "사단은 이번 사안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사단 차원에서 식자재 보관 및 관리, 현장 급양감독 실태 등 급식 전반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겠다"며 "지휘관리 측면에서 문제가 있다면 관련자에 대해서도 엄정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76
  • 경북 95
  • 전국 4,06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