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유동규에 배신감…김만배 잘 알지 못해"

행안위 국감 李후보 말말말
"장물 나누면 도둑, 돈 받으면 범인"…조폭 연루설에 "면책특권 제한해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나와 뇌물 및 배임 혐의로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과 관련해서만 머리를 숙였을 뿐 시종일관 당당한 태도로 일관하면서 '대장동 사업은 성공한 것'이라는 취지의 주장을 되풀이했다. 이날 국감에서 내놨던 이 후보의 말을 요약했다.

◆대장동 의혹 관련

- "관련 공직자 일부가 오염되고 민간 사업자가 유착했다는 의혹에 대해 인사권자로서 깊이 사과한다"

- "대장동 설계자는 제가 맞다. 분명한 점은 성남시 내부 이익 환수 방법, 절차, 보장책 등을 설계했다는 것이다"

-"100% 공공개발을 국민의힘이 막았고, 민간업자들의 불로소득을 국민의힘 정치인이나 국민의힘과 가까운 인사들이 나눠 가졌다"

-"장물을 나누는 사람이 도둑이고 돈을 받은 자들이 범인이다", "이익을 다 국민의힘 관련자들이 가졌다"

- "제가 만약 진짜 화천대유 주인이고 돈을 갖고 있다면 길 가는 강아지에게 (돈을) 던져줄지라도 과거 유서대필 사건을 조작한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아들 같은 분에게 한 푼도 줄 수 없다"

- 야당의 대장동 특검 주장에 대해서는 "시간을 끌어 정치공세를 하려는 것"

◆측근 관련

-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의 관계에 대해선 "잘 알지 못하는 사람"

- 유 전 본부장에 대해선 "저도 아직 믿기지 않는 상황", "법원이 구속까지 했으니 뭔가 잘못이 있을 것", "참으로 안타깝고 개인적으로 보면 배신감을 느낀다"

- '대통령 되면 유동규 사면할 건가'라는 질문에 "어떻게 부패사범을 사면하느냐"

-'좌(左) 진상(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 우(右) 동규'라는 표현에 대해선 "제가 정말 가까이하는 참모는 그 '동규'(유동규)로 표현되는 사람은 아니다"

- 대장동 의혹에서 측근 비리가 밝혀지면 대통령 후보에서 사퇴할 것이냐는 질문에 "윤석열 전 총장 측근이 100% 확실한 그분의 문제에, 국민의힘이 사퇴할 것인지 먼저 답하면 저도 답하겠다"

◆부산저축은행 부실 대출 수사 관련

- "명백한 부실 대출이었는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당시 주임 검사로서 수사를 제대로 했다면 토건세력들이 다 공중분해 됐을 것"

◆'조폭 연루' 의혹 관련

- "이래서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제한해야 한다", "사실이면 기자회견 같은 것을 하면 제가 고발을 하든지 해서 진상 규명을 했으면 한다"

◆경기지사직 사퇴 관련

- "국감이 끝난 뒤 도민 의견을 수렴하고 적절한 시기에 하겠다"

◆경기도의 국감 자료 제출 미흡 지적 관련

- "경기도가 뭔가 숨기는 것처럼 주장하기 위해 정치적 쇼를 하는 것", "대장동 관련 자료는 성남시 사무여서 성남시에 있지, 경기도에는 없다"

▶변호사비 대납 의혹 관련

- "아무리 국정감사장이라고 하고 면책특권이 있다고 해도 지나친 것 아닌가", "변호사비를 다 지불했고 2억8천몇백만원 낸 것도 너무 큰 부담"

강은경 기자 ekkang@imaeil.com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7일 0시 기준 )

  • 대구 129
  • 경북 129
  • 전국 4,95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