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대선경선 후보 4人 "이재명 상대할 적임자는 본인"

국민의힘 경선후보 부산울산경남 TV토론회
"전직 대통령 수사 무리한 처사" "정치보복-정의구현 사이 오가" 선두 尹 향해 날선 공격
메가시티 건설·제조업 강화 등 지역민 위한 핵심 공약 제시도

국민의힘 홍준표(왼쪽부터),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들이 18일 오후 부산MBC에서 제4차 TV 토론회를 하기 앞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홍준표(왼쪽부터),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들이 18일 오후 부산MBC에서 제4차 TV 토론회를 하기 앞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네 명은 18일 저녁 부산·울산·경남에서 네 번째 TV 토론회를 갖고 지역 당원과 시도민에게 지지를 부탁했다.

원희룡·유승민·윤석열·홍준표 후보는 이날 부산MBC에서 진행된 지역순회 토론회에서 여당의 대통령 후보로 확정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할 수 있는 제1야당의 후보로는 본인이 적임이라며 자신을 강점을 적극 강조했다.

특히 추격 후보들은 가급적 지역 공약을 중심으로 정책토론회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이면서도 선두 후보인 윤석열 후보를 향한 날선 공격을 잊지 않았다.

먼저 원 후보와 홍 후보는 윤 후보가 보수진영 전직 대통령 수사로 보수진영에 적지않은 타격을 입혔다며 이에 대한 성토의 목소리를 높였다.

홍 후보는 대통령의 통치행위는 수사대상이 아니라고 전제하고 윤 후보가 보수진영 전직 대통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무리한 수사를 했다고 몰아붙였다.

홍 후보는 "국가정보원 예산을 가져 다 쓴 대통령을 뇌물죄로 몽땅 기소했는데, 이는 국정운영 관행을 무시한 무리한 처사였다"고 지적했다.

이에 윤 후보는 "관행이라고 해서 모두 용납될 수 있는 것은 아니고 홍 후보님의 이런 말씀을 지금 국민들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의문"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원 후보도 윤 후보 공격에 합세했다. 원 후보는 윤 후보가 자의에 따라 정치보복과 법치에 의한 정의구현 사이를 오가며 검찰권을 행사했다고 지적했다.

원 후보는 "윤 후보는 저절로 드러난 것을 무시하지 않고 수사를 하는 것은 정치보복이 아니라 법치에 의한 정의구현이라고 했는데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는 저절로 들어난 사안을 다룬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유 후보는 윤 후보가 '본인은 2년 동안 털어도 나온 게 없는데 수십년 정치한 다른 사람들은 일주일 만에 털면 다 털린다'고 한 제주에서의 발언을 문제 삼았다.

유 후보는 "정치권에 있었던 후보들은 다 부패하고 검찰 공무원 26년 했으면 도덕검증 윤리검증 안 받아도 뇌나"라고 쏘아붙였다. 윤 후보가 저보다 치열한 인사청문회를 거친 분은 없지 않느냐고 응수하자 유 후보는 선출직 정치인들은 선거 때마다 경쟁 후보들로부터 더 할 수 없는 검증을 받는다고 맞받았다.

마무리 발언에서도 세 후보는 윤 후보를 향해 뼈가 담긴 발을 한 마디씩 건냈다. 원 후보는 "여당의 이재명 후보와 상대하기 위해선 정책적 전문성은 물론 깔끔한 도덕성을 갖춘 후보가 필요하다"며 윤 후보의 심기를 건드렸고, 유 후보도 "국정감사장에서도 태연하게 적반하장식 태도를 보이는 이재명 후보를 상대하기 위해서는 도덕적으로 이재명 후보를 압도할 수 있는 후보가 제1야당 후보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후보는 윤 후보와 관련한 갖가지 의혹을 '본부장'(본인·부인·장모) 의혹이라고 규정하고 "이재명 후보와 대결은 깨끗한 후보와 더러운 후보의 대결로 치러야 깨끗한 후보의 압승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홍준표(왼쪽부터),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들이 18일 오후 부산MBC에서 제4차 TV 토론회를 하기 앞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홍준표(왼쪽부터),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들이 18일 오후 부산MBC에서 제4차 TV 토론회를 하기 앞서 기념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울러 추격 후보들의 양강 후보에 대한 견제도 상당했다. 원 후보는 홍 후보와 수소경제시스템 구축 방안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수소를 뭘로 만드느냐"는 질문으로 홍 후보를 곤혹스럽게 만들었고, 유 후보는 '증세 없는 복지'를 강조하는 윤·홍 후보를 향해 "두 후보처럼 실현 불가능한 방안을 제시해서 대통령이 됐고 나라를 빚더미에 올려놓은 정권이 문재인 정부"라고 꼬집기도 했다.

네 후보들은 부산·울산·경남 지역민들로부터 호감을 얻기 위한 공약도 함께 제시했다. 원 후보는 부산과 일본을 잇는 해저터널은 하이퍼루프로 건설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고, 유 후보는 부울경 경제의 버팀목인 제조업 경쟁력 강화를 약속했다.

윤 후보는 부산·울산·경남을 하나로 묶는 메가시티를 제대로 만들겠다고 공약했고, 홍 후보는 부산을 아시아를 대표할 금융중심지로 키우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한편 이날 출연자 중 누가 토론을 가장 잘했느냐는 질문에 원 후보는 "윤 후보가 경쟁후보들의 공격에도 넉넉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윤 후보를 꼽았고, 유 후보도 "윤 후보의 토론 실력이 일취월장"이라며 윤 후보에게 좋은 점수를 줬다.

윤 후보는 "제가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 주신 세 명이 모두 잘 하셨다"는 말로 대답을 대신했고, 홍 후보는 "내가 오늘 골탕을 먹었으니 원 후보가 가장 잘 한 것 같다"고 말해 좌중을 웃게 만들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7일 0시 기준 )

  • 대구 129
  • 경북 129
  • 전국 4,95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