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국민의힘, '면책특권에 숨은 아수라'…이재명 결백만 입증"

"조폭 연루, 20억원 수뢰설 제기한 김용판 의원, 면책특권의 타락이자 아무말 대잔치 극치"

18일 정부대구지방합동청사에서 2021년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대구지방국세청, 한국은행 대구경북·포항본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린 가운데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정부대구지방합동청사에서 2021년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대구지방국세청, 한국은행 대구경북·포항본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린 가운데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이 경기도지사인 이재명 대선 후보에게 각종 의혹을 내던 모습을 가리켜 "면책특권 뒤에 숨은 아수라"라고 비판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18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서범수 국민의힘 의원이 국감장에서 영화 '아수라' 장면을 상영하며 이 후보를 빗댄 것을 거론하면서 "아수라 시장이 가능해지려면 시장은 감시되지 않는 절대 권력자여야 하나, 이재명 경기지사는 그게 불가능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조폭 연루, 20억원 수뢰설 등을 제기했다. 이는 (국회의원) 면책특권의 타락이자 '아무말 대잔치'의 극치"라면서 "보수집단이 영주 집권하는 대구경북에서 권력을 누리는 (국민의힘) 서범수, 김용판 의원이야말로 아수라 의원"이라고 비난했다.

신현영 원내대변인도 "국민의힘의 질의는 눈살을 찌푸릴 수밖에 없는 '라떼식' 구태 정치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비리 설계자' 프레임은 국민의힘에나 어울리는 이야기"라고 했다.

같은 당 전재수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현재까지는 이 지사의 압승", 정청래 의원은 "이 지사를 국감장에 불러주고 이 지사가 결백을 입증할 수 있게 노력한 국민의힘에 감사한다"고 각각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7일 0시 기준 )

  • 대구 129
  • 경북 129
  • 전국 4,95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