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인방' 언급 이재명 "유동규는 가까운 사람…남욱·정영학은 몰라"

이재명, 유동규에 "공개석상에서 '돈은 마귀' 수없이 얘기했다"
"유, 정치적 미래 설계하는 사이는 아냐"…"정진상 아파트 적법"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장동 개발 의혹' 키맨 4인방 가운데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은 '가까운 사람'이라면서도 '수시로 상의하는 관계'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이 후보는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안위 국정감사에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참석, 이영 국민의힘 의원의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의 자격 논란에 대해 "시의회에서 문제 제기가 있어서 당시 감사인지 뭔지 해서 아무 문제 없다고 정리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지난 2010년 10월 유 전 본부장의 임명 과정에 개입했느냐는 질문에는 "임명 과정은 잘 모르겠다. 여하튼 임명된 것은 사실"이라고 답했다.

이 후보는 유 전 본부장에 대해 "그 사람이 제 선거를 도와준 건 사실이고 성남시·경기도 업무를 맡긴 것도 사실이라 가까운 사람인 건 맞다"며 "그러나 정치적 미래를 설계하거나 수시로 현안을 상의하는 관계는 아니다. 제가 일을 맡겼던 부하 직원의 하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개석상에서 '돈은 마귀다, 본인도 모르게 오염되니 마음을 추슬러야 한다'고 수없이 이야기했고, 저 자신은 정말 노력해서 우리 가족이나 측근은 (부정한 일에 연루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대장동 개발사업에 관여한 정영학 회계사에 대해선 "전혀 모른다"고 답했다. 대장동 의혹의 키맨으로 꼽히는 남욱 변호사에 대해서도 "모른다"고 말했다.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이 대장동 아파트를 분양받은 것에 대해서는 "적법하게 미분양되거나 계약 취소된 것을 순서에 따라 분양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