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민주노총, 대승적 차원에서 파업 자제해 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오는 20일 총파업을 예고하자 "대승적 차원에서 최대한 파업을 자제해 주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8일 김부겸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 자리에서 "방역 상황이 비교적 안정적인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고, 온 국민이 한마음으로 11월 일상 회복을 준비하는 중대한 시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총파업이 실행될 때를 대비해 급식·돌봄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를 중심으로 대책을 준비하라"며 "방역수칙 위반 등 불법행위는 엄정히 처리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김 총리는 "파업 자제를 위해 끝까지 노조를 설득할 것"이라며 "노조가 현명한 선택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앞서 민주노총은 오는 20일 비정규직 철폐, 노동법 전면 개정, 산업 전환기 일자리 보장, 주택·교육·의료·돌봄·교통 공공성 강화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을 실시한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청은 "금지된 집회가 현장에서 이뤄지지 않도록 제지하고 차단하는 데 중점을 둘 방침"이라며 "폴리스라인 등 격리·이격할 수 있는 장비를 비롯해 필요하면 차벽 설치도 이뤄질 것"이라고 18일 밝혔다.

한편 민주노총은 지난 7월 3일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8천여명 규모의 전국노동자대회를 진행했다. 집회를 주도한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8일 0시 기준 )

  • 대구 127
  • 경북 129
  • 전국 7,1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