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이재명 이겼다…국감장=이재명 홍보장 된 건 국민의힘 실력없는 탓"

황교익. 연합뉴스
황교익. 연합뉴스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내정됐다 논란으로 자진 사퇴한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가 18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출석한 국회 행정안전위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 대해 "승부는 이미 났다. 이재명이 이겼다"고 평가했다.

황 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국감장이 이재명 홍보의 장이 된 것은 국민의힘이 실력이 없기 때문인데 거기서 소란까지 피우면 더 마이너스가 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질문 시간을 장황하게 공격용으로 다 쓰는 전략이 안 먹히니 국민의힘이 난리가 났다. 질문을 잘라서 던지는 기술도 없이 무슨 정치를 하나"라며 "국민의힘은 아무것이나 핑계거리 만들어서 깽판을 치고 중간에 빠지는 게 완패를 면하는 방법"이라고 비꼬았다.

황 씨는 이어 다른 글을 올리고 "국감을 보니 딱 감이 왔다"며 "국민의힘 내부의 밥그릇 싸움이 대장동 사태의 본질"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장동 개발이 100% 민간에서 했으면 국민의힘이 두루 돈을 먹었을 것인데 이재명 때문에 '절반 민영'밖에 못 했고, 그래서 돈을 못 먹은 국민의힘 사람들이 발생을 했고, 그래서 돈을 못 먹은 국민의힘 사람들이 용심이 나서 지금 대장동을 문제삼고 있는 것"이라며 "그렇지 않고서는 왜 상대 정당의 이재명을 띄우면서까지 대장동 대장동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해석했다.

같은날 다른 글에서는 "이재명이 유동규에 대해 '개인적으로 배신감을 느낀다'고 말했는데 이 정도의 말은 '너와 나의 연을 끊자'는 뜻"이라며 "유동규 입장에서는 복수심을 일으킬 수 있는 말인데, 이재명에게 숨겨야 하는 게 있다면 자신에게 매우 불리한 말을 한 것이다. 이재명의 이 말 한마디로 그가 얼마나 깨끗한지 새삼 알게 된다"고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7일 0시 기준 )

  • 대구 129
  • 경북 129
  • 전국 4,95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