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에 폭발물 설치" 의원실에 협박 전화…현재 폭발물 수색 중

국회에 출동한 소방, 경찰 인력. 독자 제공
국회에 출동한 소방, 경찰 인력. 독자 제공

국회 모 의원실로 "국회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취지의 협박 전화가 걸려와 경찰·소방당국이 출동했다.

18일 경찰과 국회안전상황실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쯤 "국회에 폭발물을 설치했고 당신 의원실만 알려 주는 것"이라는 내용의 협박 전화가 한 의원실에 걸려왔다.

이에 의원실 비서는 국회 안전상황실에 이 사실을 알렸고, 상황실 근무자는 112에 곧바로 신고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국회에 소방차 10대와 소방인력 50여명, 영등포서 경찰관·폭발물처리팀(EOD) 등을 현장에 투입해 폭발물을 수색 중이다.

경찰은 현재 범인 신병 확보를 위해 신고자를 상대로 통신 수사도 벌이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103
  • 경북 116
  • 전국 3,90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