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내가 화천대유 주인이면 곽상도 아들에 한푼도 안줘…변호사비 2억8천만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해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해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제가 만약 진짜 화천대유의 주인이고 돈을 갖고 있다면 길가는 강아지에게 (돈을) 던져줄지라도 유서대필 사건을 조작한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아들 같은 분에게 한 푼도 줄 수 없다"고 맞받아쳤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안위 국정감사에 참석해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으로부터 '대장동 주범'이라는 지적을 받자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분명한 것은 국민의힘, 과거 새누리당이 당의 공론으로 공공개발을 못 하게 막았고 민간개발을 강요한 것"이라며 "개발 이익을 차지한 민간업자에게 어떤 형태든 금전 이익을 나눈 건 국민의힘 소속 의원, 또는 국민의힘이 추천한, 국민의힘에 가까운 검찰 출신 변호사들"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 후보는 답변하는 과정에서 국민의힘을 겨냥한 듯 '장물을 가진 자가 도둑, 돈을 받은 자가 범인'이라고 쓰인 미리 준비한 피켓을 꺼내 들기도 했다.

아울러 이 후보는 김 의원의 '대장동 의혹으로 대선자금을 마련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선자금이 왜 필요하나. 저는 후원금 쓰고도 남아서 반납을 했었다"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지급한 수백억원이 있다. 대선자금이 필요한 것은 국민의힘에서나 (필요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변호사비 대납 의혹'과 관련해서는 "아무리 국정감사장이라고 하고 면책특권이 있다고 해도 지나친 것 아닌가"라며 "제가 선임한 것은 개인 4명, 법무법인 6명이고, 민변 전임 회장 등이 지지 차원에서 변론에 참여 안하고 서명해준 게 있어서 총 14명"이라고 공개했다.

그러면서 "저는 변호사비를 다 지불했고 그 금액은 2억5천만원이 좀 넘는다. 대부분 사법연수원 동기, 법대 친구들 등"이라며 "그리고 2억8천몇백만원 낸 것도 너무 큰 부담이다. 무슨 400억원의 변호사비를 이야기하는 건 옳지 않다"고 했다.

이 후보는 또 "재판거래를 했다는데, 상식적으로 2015년에 나중에 재판받을 것 같다고 예측을 했다는 건 아닐 것 같다"며 "대법관이 13명인데 그 중 한 명(권순일)에게 한다고 될 것도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