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홍 "성남시 고문변호사 활동 김오수, 청문회 때 사실 일부러 숨겨"

인사청문회 당시 경력사항에 성남시 고문변호사 기재않아

김오수 검찰총장이 임명되기 전 성남시 고문변호사를 맡았던 사실을 인사청문회에서 숨겼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 총장이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오수 검찰총장이 임명되기 전 성남시 고문변호사를 맡았던 사실을 인사청문회에서 숨겼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 총장이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오수 검찰총장이 임명되기 전 성남시 고문변호사를 맡았던 사실을 인사청문회에서 숨겼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8일 국회 법제사법위 소속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이 김 총장의 인사청문회 당시 제출받은 인사청문요청서에 따르면 김 총장은 경력 사항에 성남시 고문변호사 경력을 기재하지 않았다.

지난해 4월 법무부 차관에서 퇴임한 이후의 경력으로는 2020년 9월부터 2021년 5월 3일까지 법무법인 화현 고문변호사 활동만 하나만을 적시했다.

최근 김 총장은 지난해 12월 1일부터 올해 5월 7일까지 성남시 고문변호사로 활동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에 휘말린 상태다.

야권은 이 때문에 대장동 의혹 관련 검찰 수사의 중립성을 믿을 수 없다고 비판하고 있다.

윤 의원은 "인사청문회 당시 특정 정치색을 드러내지 않기 위해, 성남시와의 관계를 드러내지 않기 위해 의도적으로 경력에 포함하지 않은 것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