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친이재명계 "대장동 돈줄기 국민의힘으로 들어가… 국힘 탓"

화천대유 심종진 공동대표가 15일 경기도 성남시청에서 열린 대장지구 이주자택지 보상관련 협의에 참석한 뒤 대장동 원주민들의 항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화천대유 심종진 공동대표가 15일 경기도 성남시청에서 열린 대장지구 이주자택지 보상관련 협의에 참석한 뒤 대장동 원주민들의 항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가까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16일 야권이 제기한 대장동 의혹들에 조목조목 반박하며 이 의혹의 본질은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했다.

이재명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우원식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국민의힘이 정영학 녹취록 '그 분'으로 이재명 후보를 엮으려다 실패하니 이제 남욱 녹취록을 등장시켰다"며 "남욱이 곧 귀국하고 이재명 후보의 경기도 국감을 앞두고 잔꾀를 부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날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이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가 과거 대장동 주민들과 대화를 나누며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과 유동규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언급한 녹음파일을 공개한 것에 대한 반박인 셈이다.

그는 이재명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계획 관련 공문에 최소 10차례 서명했다고 지적한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도 직격했다.

우 의원은 "시장이 대장동 사업계획서 공문에 결재한 것을 두고 호떡집에 불난 듯 호들갑을 떤다"며 "전직 시장 출신 의원이 그러니 참 의아할 따름"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화천대유의 돈 줄기는 계속 국민의힘으로 흘러갔다"며 "한나라당 출신 남욱 등으로 아무리 물타기를 해봐야 화천대유의 진실은 토건 세력과 국민의힘 게이트일 뿐이다"라고 몰아세웠다.

화천대유 심종진 공동대표가 15일 경기도 성남시청에서 열린 대장지구 이주자택지 보상관련 협의에 참석한 뒤 대장동 원주민들의 항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화천대유 심종진 공동대표가 15일 경기도 성남시청에서 열린 대장지구 이주자택지 보상관련 협의에 참석한 뒤 대장동 원주민들의 항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캠프 대변인 출신의 박찬대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당연히 해야만 하는 결재인데 무슨 문제가 있느냐. 이런 식이면 '이재명 손가락 10개로 밝혀져'라는 단독(기사)도 가능하겠다"고 비꼬았다.

민주당은 법원의 '징계 정당 판결'을 고리로 야당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비판도 이어가며 후보직 사퇴를 요구했다.

정다은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에서 "검찰총장으로 검찰 공정성을 해치는 중대한 비위를 저지른 것"이라며 "사상 초유의 검찰총장 징계를 받은 이가 더 큰 역할을 잘할 리 만무하다"라고 비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76
  • 경북 95
  • 전국 4,06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