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정부 경제통' 이경식 전 부총리 별세…금융 실명제 정착 기여

이경식 전 부총리
이경식 전 부총리

김영삼 정부에서 부총리 겸 경제기획원 장관, 한국은행 총재 등을 지낸 이경식 씨가 15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이 전 총재는 1933년 경북 의성 출신으로, 1957년 고려대 상대를 졸업하고 1981년 미국 미네소타대 대학원을 수료했다. 1997년에는 세종대에서 명예 경제학박사 학위도 받았다.

1957년 한국은행에서 공직을 시작해 경제기획원 기획국장(1971년), 체신부 차관(1976∼1979년)을 거쳐 대우자동차 사장(1987년), 한국가스공사[036460] 사장(1991년) 등 민간·공기업 대표도 역임했다.

문민정부 출범 후 초대 부총리 겸 경제기획원 장관(1993년)에 취임했고, 한은 총재(1995∼1998년)까지 이어 맡아 YS 정부의 대표적 경제 관료로 꼽힌다.

특히 부총리 시절에는 한은 입행 동기였던 당시 김명호 한은 총재와 호흡을 맞춰 금융실명제 정착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외환위기 당시 1997년 12월 임창렬 당시 경제 부총리와 함께 국제통화기금 IMF 구제금융 지원서에 서명하기도 했다.

김대중 정부가 들어서자 이 전 총재는 미국으로 건너가 스탠퍼드 대학교의 초빙연구원을 지냈다. 이후 귀국해 2009년부터 지금까지 경제인들의 친목단체인 21세기 경영인클럽 회장을 맡아왔다.

빈소= 서울성모장례식장 31호실. 발인= 18일 오전 11시. 장지= 서울시립승화원-신세계공원묘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76
  • 경북 95
  • 전국 4,06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