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이재명 맞수는 윤석열…野승리 가능성 60~70%"

"이번 대선, 서울시장 보궐선거 '시즌2' 될 확률 높아"

김종인, 윤석열. 자료사진 매일신문, 국회사진기자단
김종인, 윤석열. 자료사진 매일신문, 국회사진기자단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5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야권 적수로 "지금 현재로서 보면 제일 껄끄러운 상대가 윤석열(전 검찰총장)"이라고 꼽았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윤석열이란 사람은 원래 사실 대통령 하려고 생각도 안 했던 사람인데 검찰총장을 하는 과정에서 나가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 모습을 본 국민들이 엄청난 지지를 보내니까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대통령 후보가 된 사람"이라며 "윤석열이 (대통령이) 돼야만 새로움을 시작할 수 있지 않겠느냐 이런 기대가 있었던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을 둘러싼 실언 논란에 대해 "토론하는 과정에서 참지를 못하고 자기의 기질을 발휘하는 그런 상황에서 실수를 하는 것"이라며 "(주술 논란과 '정법 스승' 논란은) 무슨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잘라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다른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의 '젊은층 지지세' 현상에 대해 "얼마나 지속될지 모르겠는데 지금 앞으로 치고 올라가긴 힘들다고 본다"며 "홍 의원이 나보고 투표권도 없는 사람이 쓸데 없는 소리를 한다고 했던데 나도 당원이고 매달 당비도 납부하고 있고 책임당원으로 투표를 한 사람이다. 내가 뽑은 사람이 될 거라고 (본다)"고 했다.

이재명 후보를 둘러싼 대장동 의혹에 대해선 "대선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 민주당이 상상한 것과 정반대 선거 결과가 나왔었는데, 그와 같은 결과가 내년 본선에서도 나올 수 있다"고 예상했다.

특히 그는 대선 결과에 대해 "이번 대선도 서울시장 보궐선거 시즌2가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내년 선거에서 야권이 승리할 가능성이 60~70%가 된다"고 예상했다.

그는 또 "이번 민주당 경선 이후에 이낙연을 지지했던 사람 중에서 60~70%는 절대로 이재명이한테 안 갈 것"이라며 "골이 너무 깊어졌고, 형식적으로 원팀을 하는 거지만 사람의 마음을 바꿀 수는 없다"고 전망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제3지대' 후보로 부상할 가능성에 대해선 "그건 불가능하다"고 일축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76
  • 경북 95
  • 전국 4,06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