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확진자 세자리수 시대 이제 안 오나…14일 오후 6시까지 전국서 1317명 확진

14일 대구의료원 코로나19 백신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부스터샷을 접종받고 있다. 부스터샷 접종 대상자는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마친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들로, 대구에서는 대구의료원을 비롯한 종합병원 6곳 2천21명이, 경북에서는 3개 도립의료원을 포함한 5개 의료기관 2천136명이 추가접종을 한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14일 대구의료원 코로나19 백신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부스터샷을 접종받고 있다. 부스터샷 접종 대상자는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마친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들로, 대구에서는 대구의료원을 비롯한 종합병원 6곳 2천21명이, 경북에서는 3개 도립의료원을 포함한 5개 의료기관 2천136명이 추가접종을 한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지속하면서 14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모두 1천317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천364명보다 47명 적은 수치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천67명(81.0%), 비수도권이 250명(19.0)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1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천800∼1천9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576명 늘어 최종 1천940명으로 마감됐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석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천211명)부터 100일 연속으로 네 자릿수를 기록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병원, 학교 등에서 집단감염이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경기 파주시에서는 지난주부터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문산읍 한 병원에서 직원 등 12명이 추가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집단감염 규모가 20명으로 늘었다.

경기 남양주시 요양병원에서도 2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확인되면서 이 병원 내 확진자는 총 54명으로 증가했다. 이 집단감염은 확진 사실을 숨기고 취업한 간병인에서 촉발된 것으로 드러나 보건당국이 고발 조처했다.

전남 구례에서는 학생 간 집단감염으로 중학생 3명, 초등학생 4명과 가족 1명이 감염됐는데, 이 중 일부는 증상이 있는 상태로 등교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남 목포에서도 한 중학교에서 2명의 신규확진자가 발생했는데, 이들도 증상이 있으면서 지난 12일까지 등교해 추가 감염이 우려되고 있다.

이날 오후 6시 기준 전국 17개 시도 중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시도별 확진자수는 서울 573명, 경기 409명, 인천 85명, 충북 43명, 대구 37명, 경북 34명, 부산 31명, 충남 29명, 강원 20명, 전남 13명, 경남 12명, 제주 10명, 전북 8명, 대전 6명, 광주 4명, 울산 3명 등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45
  • 경북 18
  • 전국 1,05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