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현실판?…노르웨이서 '화살 테러' 발생, 사망 5명·부상 2명

13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콩스베르그에서 화살 난사 사건이 벌어진 후 사건 현장의 한 벽면에 화살이 꽂힌 채 남겨져 있다. 사진 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콩스베르그에서 화살 난사 사건이 벌어진 후 사건 현장의 한 벽면에 화살이 꽂힌 채 남겨져 있다. 사진 연합뉴스

노르웨이의 소도시 콩스베르그에서 한 남성이 사람을 향해 무작위로 화살을 쏴 5명이 숨지고 2명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3일(현지시각) AP통신, 로이터 통신 등 외신 등에 따르면 용의자는 12일 오후 6시 10분쯤 콩스베르그에 있는 '쿱 엑스트라'라는 상점으로 들어섰다. 이후 사람을 향해 무작위로 화살을 쏘기 시작한 이 남성은 번화가 곳곳을 돌아다니며 추가로 범행을 저질렀다.

로이터 통신은 목격자의 진술을 인용하며 "이 남성이 길가나 상점에 있던 시민을 '사냥하듯' 활을 쏘았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사건 발생 30분 만에 도주하려던 용의자를 체포했으며, 체포 당시 용의자는 화살 외에도 칼 등 여러 무기를 소지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이빈드 아스 현지 경찰서장은 "용의자의 단독 범행으로 보고 있으며 현재 테러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범행동기를 파악 중에 있다"고 밝혔다.

13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소도시 콩스베르그에서 화살 난사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현장을 수색하고 있다. 이날 한 남성이 콩스베르그 번화가 곳곳을 돌아다니며 화살을 마구 쏴 지금까지 5명이 숨지고 2명이 다친 것으로 확인됐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 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소도시 콩스베르그에서 화살 난사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현장을 수색하고 있다. 이날 한 남성이 콩스베르그 번화가 곳곳을 돌아다니며 화살을 마구 쏴 지금까지 5명이 숨지고 2명이 다친 것으로 확인됐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 연합뉴스

이날 사건 직후 노르웨이 경찰 당국은 테러 예방차원에서 전국의 경찰관들에게 총기 소지 명령을 내리기도 했다. 평소 노르웨이에서는 경찰관들이 총기를 소지하지 않고 치안 활동을 벌인다.

사건을 보고 받은 노르웨이의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 대행도 "끔찍한 일이다. 이 사건으로 많은 사람들이 충격을 받았지만 현재 경찰이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며 시민들을 안정시켰다.

한편, 노르웨이에서는 지난 2011년 7월 22일 극우 성향의 아네르스 베링 브레이비크가 오슬로 정부청사 앞에서 폭발물 테러를 자행하고 노동당에서 개최한 노동자청년동맹 여름 캠프에서 총기 난사 사건을 일으킨 바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45
  • 경북 18
  • 전국 1,05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