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다가 수박만 한 '운석' 쿵…올려다 본 집 천장엔 구멍 뚫려

3일(현지시각) 캐나다 주택에 떨어진 운석. 사진 CBC 보도 캡처
3일(현지시각) 캐나다 주택에 떨어진 운석. 사진 CBC 보도 캡처

지난 3일 캐나다에서 운석이 주택 지붕을 뚫고 침실에서 수면중인 여성의 머리맡에 떨어진 사건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12일(현지시각) CBC방송, 뉴욕포스트 등은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내륙 도시 골든에 사는 루스 해밀턴이 겪은 일화를 소개했다.

해밀턴은 지난 3일 새벽 3시 경 잠결에 들린 키우던 개의 짖는 소리와 얼굴에 느껴지는 이물감 등에 눈을 떴다가 배게 옆에 놓여져 있는 검은 돌덩어리를 발견했다.

숯덩어리처럼 검은 돌은 수박만 한 크기였고 이후 올려다 본 천장에는 구멍이 뚫려 있었다. 그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곧바로 일어나 불을 켰는데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 수가 없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처음 그는 집으로 날아든 돌덩이가 운석이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다. 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들이 돌덩이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 인근 지역을 탐문 조사하던 중 한 공사장의 인부로부터 "당일 밤 운석을 목격했다"는 말을 전해 듣고 나서야 그것이 운석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후 그는 온타리오주 런던의 웨스턴 대학 천문학과에 해당 사실을 문의했고 실제 우주에서 떨어진 운석이 맞다는 확인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밀턴은 "처음 이 일 일어났을 때 누군가 집에 뛰어들었거나 총 같은 것이라고 생각해 너무 무서웠는데 하늘에서 떨어진 것이라고 하니 안심이 됐다"며 "손자들이 이 운석을 멋지게 생각해 계속 보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을 통해 삶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얻었다. 여러분이 침대에서 안전하다고 생각할 때 조차도 생명은 언제든 사라질 수 있다. 제가 다시는 생명을 당연하게 여기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45
  • 경북 18
  • 전국 1,05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