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대장동 자료 내놔라" 경기도청·성남시청 항의 방문

김도읍 "국감서 국민께 보고 의무"

김도읍 정책위의장 등 국민의힘 소속 국회 정무·행안·국토위원회 의원들이 13일 오전 2021년 국정감사에서 경기도와 성남시의 자료제출 비협조에 대한 항의로 경기도 수원 팔달구 경기도청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도읍 정책위의장 등 국민의힘 소속 국회 정무·행안·국토위원회 의원들이 13일 오전 2021년 국정감사에서 경기도와 성남시의 자료제출 비협조에 대한 항의로 경기도 수원 팔달구 경기도청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13일 경기도와 성남시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국정감사 자료 제출에 비협조적이라며 항의 방문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날 경기도 국정감사 출석을 예고한 만큼 이 같은 총공세는 당분간 지속할 전망이다.

김도읍 국민의힘 정잭위의장을 비롯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정무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 등 12명은 이날 오전 항의서한을 전달하기 위해 경기도청 신관을 찾았다. 이 과정에서 도청 측이 의원들의 진입을 막아 실랑이가 벌어졌다.

이어 의원들은 오병권 경기도 행정1부지사, 최원용 기획조정실장, 홍지선 도시주택실장 등과 상황실에서 만나 대화를 나눈 자리에서 감사권한 등을 앞세우며 압박에 나섰다. 의원들은 경기도지사인 이재명 후보가 국정감사를 받겠다면서도 행안위 76건, 정무위 56건, 국토위 82건 등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요청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김도읍 의장은 "국감은 국민께 경기도정이 어떻게 이뤄지는지에 대한 보고"라며 "이재명 후보의 성남시장 8년, 경기도지사 4년 동안 행정 부패, 무능을 낱낱이 국민께 보고할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에서 대장동 게이트 관련 증인·참고인 신청한 게 수십 명이지만, 여당에서는 한 명도 채택하지 않고 있다. 도정 문제점을 확인할 자료도 단 1건도 오지 않았다"며 "국정감사 받겠다는 이재명 후보의 말에 진정성이 있는 것인가? 적어도 대통령 되겠다고 나선 사람이 이렇게 국민을 속이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자리를 마주한 경기도청 측을 향해 "여기서 버티면 끝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이 후보를 선택할 건지 국민을 선택할 건지 잘 생각해 달라"고 압박했다.

김 의장은 항의방문을 마친 뒤 도청 신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과 경찰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배임 혐의로 구속됐고, 이재명 후보 자신이 대장동 사업을 설계했다고 스스로 밝혔음에도 대장동 게이트의 본거지인 성남시청과 경기도청에 대해서는 압수수색을 하지 않고 있다"며 "이 후보는 말로는 국정감사를 받겠다고 하면서 뒤로는 자료제출은 물론 자료채택을 전면 거부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아울러 이날 항의방문에 함께한 김은혜 의원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성남시에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김 의원은 현재 국토위 소속이며 지역구에 대장동이 포함된다.

김 의원은 "성남시는 대장동 개발 당시의 지휘 및 감독체계 등 모든 사업 과정이 남아 있는 곳"이라며 "애초 국회가 가진 자료요구권을 통해 철저히 사실관계를 규명하려고 했지만, 해당 자치단체가 답변 제출을 일체 거부하고 있어 대장동 주민과 함께 직접 정보공개청구에 나서게 됐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김 의원이 제출한 정보공개청구서에는 ▷성남시 사무전결처리 규칙에 따라 당시 이재명 시장이 결재한 보고문건 사본 ▷대장지구 도시개발계획 수립, 실시계획 수립·인가 자료 ▷판교대장 도시개발사업 협약서, 정관변경 후속조치 등이 포함됐다.

김 의원은 이 자료가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 후보와 대장동 개발사업의 연결 관계를 밝히는데 결정적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 의원은 또 주민들과 대장동 의혹 특검 촉구를 위한 도보시위 및 서명운동을 벌인다. 성남시청 정문에서 출발해 야탑역 광장으로 이어지는 도보시위에는 성남시민, 시민단체 관계자 등이 대거 동참해 대장동 의혹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8,728
  • 경북 7,550
  • 전국 180,80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