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4천여명과 잤다던 180억 복권 당첨자 11년만에 재산 탕진

마이클 캐롤의 복권 당첨 과거 모습. 사진 데일리메일 캡처
마이클 캐롤의 복권 당첨 과거 모습. 사진 데일리메일 캡처

지난 2002년 19살 나이로 970만 파운드(당시 환율기준 한화 약 180억원) 복권에 당첨된 후 술, 마약, 매춘 등으로 방탕한 생활을 일삼던 한 남성의 근황이 매체에 보도됐다.

10일 데일리 메일 등 외신들은 재산 탕진으로 악명 높은 복권당첨자 마이클 캐롤(38)이 '개과천선'한 사연을 소개했다.

매체는 과거 그가 저지른 매춘부들과의 바람 때문에 자신을 떠났던 전처와 재결합해 현재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에서 조용한 삶을 살고 있다고 밝혔다.

영국매체 데일리 레코드는 "캐롤이 많이 진정됐고 꽤 멋진 삶을 살고 있으며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전했다.

매체들의 보도에 따르면 2002년 당시 영국 동부 노퍽주에서 청소부로 일하던 19살의 캐롤은 1파운드를 주고 산 복권에 당첨됐다. 180억 원이라는 거액의 당첨금을 받게 된 그는 술, 마약, 스포츠카, 난교 파티 등에 이를 쏟아부었다.

결국 그는 약 10년 후인 2013년 파산을 맞이하게 됐으며, 그 와중에 2003년 결혼했던 아내 산드라 에이켄(38)과도 이혼을 겪게 됐다. 2008년 이혼 이후 에이켄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캐롤이) 술과 마약에 1천만 파운드를 탕진하고 매춘부들과 바람을 피우고 있었기 때문에 그를 떠났다"며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캐롤은 에이켄과의 이혼 후에도 명품 주얼리로 휘감은 모습을 보이며 사치스러운 생활을 이어나갔다. 그는 자동차 절도, 마약, 강간 등의 범죄로 30번 이상 법정에 설 때도 늘 스포츠카를 타고 등장했다고 한다.

또한 그는 "4천 여 명의 여성과 잠자리를 했다"고 주장하며 자신의 여성 편력에 대해서도 숨기지 않았다.

이 같은 생활 끝에 캐롤은 마침내 2005년 "잔고가 100만 파운드밖에 남지 않았다"는 회계사의 경고를 받게 됐다. 2013년 파산 선고를 받고는 실업 수당을 받으며 노숙자들을 위한 숙박시설에서 생활했다.

평판 때문에 일자리 구하기가 쉽지 않았던 그였지만 새인생을 위해 과자공장, 도축장을 거쳐 2019년 스코틀랜드에서는 석탄 광부로 주7일 일하기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는 잘못된 것이 아니다. 1파운드로 내 인생 최고의 10년을 보냈다"며 "나는 어떤 후회도 하지 않는다고 확신한다"고 복권 당첨 이후 보냈던 삶에 대해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3일 0시 기준 )

  • 대구 99
  • 경북 82
  • 전국 4,94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