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대구 동구청장 선거 '현역 프리미엄' 흔들

[내년 지방선거 격전지 여론조사] 업무수행 부정평가 '38.0%'…1위 윤석준과 3.1%p 격차
부동층 37% 향방 지켜봐야…여당 지지층은 서재헌 압축, 내년 대구서 세번째 출마
대선은 尹 > 洪 구도 굳건… 세대구도 확연히 드러나

내년 지방선거를 8개월여 앞둔 대구 동구가 흔들리고 있다.

현직 배기철 동구청장이 초선 임기를 마쳐가는 상황이지만, 벌써부터 도전에 나선 이들이 쇄도하면서다. 배 구청장의 구정에 대한 주민들의 평가는 물론, 공천권자인 국회의원들과의 관계 면에서도 부정적인 소문이 지역사회 안팎에 무성히 이어지면서 '현역 프리미엄'이 위협받고 있다는 평가다.

배기철 대구 동구청장. 동구청 제공
배기철 대구 동구청장. 동구청 제공

◆ 흔들리는 배기철 '현역 프리미엄'

배 구청장의 위기는 매일신문이 여론조사회사 소셜데이타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8~10일 대구 동구에 사는 만 18세 이상 남녀 512명을 상대로 진행한 '2022년 지방선거 대구경북 격전지 기초단체장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4.3%포인트〈p〉)에서도 극명히 나타났다.

윤석준 국민의힘 대구시당 부위원장
윤석준 국민의힘 대구시당 부위원장

차기 동구청장 출마예상자 적합도를 묻는 질문에 윤석준 국민의힘 대구시당 부위원장의 지지율이 18.6%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배기철 현 동구청장은 15.5%로 2위를 차지했고, 우성진 국민의힘 대구시당 부위원장이 9.3%로 3위에 올랐다.

이어 서재헌 더불어민주당 2018년 동구청장 후보가 5.3%, 권기일 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조합회의 의장이 5.0%, 차수환 대구 동구의회 의장 5.0%,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 3.9% 등 순으로 나타났다.

윤 부위원장은 국민의힘 지지층으로 대상을 좁혀도 23.3%로 가장 지지율이 높았으며, 배 구청장이 17.7%, 우 부위원장이 12.1%로 뒤를 이었다.

우성진 국민의힘 대구시당 부위원장
우성진 국민의힘 대구시당 부위원장

기초단체장 선거는 큰 이변이 없을 경우 현역 단체장이 강력한 '현직 프리미엄'을 갖는 게 일반적이다.

차수환 대구 동구의회 의장
차수환 대구 동구의회 의장

이를 두고 지역 정가에서는 배 구청장의 업무수행에 대한 지역사회 전반의 부정적 평가가 배경에 깔린 결과로 분석했다.

실제 이번 조사에서 배 구청장의 업무수행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38.0%가 '잘못하고 있다'고 부정적인 평가를 내렸으며, '잘하고 있다'는 26.5%에 그쳤다. 긍정·부정 간 격차는 11.5%p로 오차범위 밖이었다.

권기일 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조합회의 의장
권기일 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조합회의 의장

한편으로는 대구 동구을에서 내리 4선을 한 유승민 전 의원의 영향력이 대선 출마와 함께 되살아나면서 배 구청장을 향한 이른바 '친유'(친유승민계)의 도전이 거세지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1위를 차지한 윤석준 부위원장이 친유계로 분류된다는 점에 더해, 배 구청장이 강대식 의원(대구 동구을)으로 대표되는 친유계와 관계가 좋지 못하다는 소문과 맞물린다는 해석이다.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

다만 '기타 후보', '없음', '잘 모름' 등 부동층 규모가 37.4%에 달했다는 점에서 아직 선거 판도를 점 치기엔 이른 것으로 보인다.

서재헌 더불어민주당 대구 동갑 지역위원장
서재헌 더불어민주당 대구 동갑 지역위원장

한편,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사실상 서재헌 전 동구청장 후보 한 명으로 지지가 압축되는 모양새다. 서 전 후보는 지난 2018년 지방선거와 2020년 총선에서 모두 대구 동구에 출마해 낙선의 쓴잔을 마셨다. 내년에는 대구에서 세 번째 도전에 나설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일단 이번 여론조사에서 4위를 차지하며 입지를 굳히고 있다.

◆ 尹 지지 굳건… 젊은 층은 '홍준표'

2차 컷오프가 끝나고 본 경선에 돌입한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 관해 동구 지역민들은 윤석열 예비후보 쪽에 좀 더 힘을 실어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 후보가 45.2%의 지지를 얻어 29.5%에 그친 홍준표 후보를 15%p 이상 차이로 따돌렸다. 대구 동구을에 정치적 기반을 둔 유승민 후보는 11.2%의 지지율로 체면을 구겼으며 윈희룡 후보(2.5%)가 뒤를 이었다. '없음'과 '잘 모름' 등 부동층은 11.6%로 나타났다.

연령대 별로 나눠보면 20~40대에서 홍준표 후보가, 50~60대 이상에서는 윤석열 후보가 더 많은 지지를 받아 '세대구도'가 확연히 드러나는 모습이다.

국민의힘 원희룡(왼쪽 사진부터), 유승민, 윤석열, 홍준표 대선 예비후보가 11일 오후 광주 서구 치평동 KBS 광주방송총국에서 호남권 합동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원희룡(왼쪽 사진부터), 유승민, 윤석열, 홍준표 대선 예비후보가 11일 오후 광주 서구 치평동 KBS 광주방송총국에서 호남권 합동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윤 후보 지지가 56.9%로 압도적이었으며, 홍 후보 지지는 31.9%로 전체 조사와 비교할 때 차이가 더 벌어졌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은 '적합 후보 없음'이 37.9%로 가장 많은 가운데서도 유 후보(25.6%)와 홍 후보(27.1%)에 지지를 몰아줬고 윤 후보를 지지한다는 응답은 2.7%에 그쳤다.

◆ 여야·무소속 다자구도서도 '윤석열'

여야와 무소속을 포함한 전체 대선후보군을 다자구도로 조사한 결과에서도 윤석열 후보는 39.6%의 지지율로 나머지 후보들을 압도했다. 홍준표 후보가 24.1%로 맹추격에 나선 모양새였고, 이어 이재명(9.7%), 유승민(7.5%), 이낙연(7.1%) 후보 등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민주당 후보가 확정되기 이전인 10일 오전까지 진행됐다.

앞서 국민의힘 경선 주자들을 대상으로 이뤄졌던 조사에서보다 대부분 후보들의 지지율이 감소했는데, 유승민 의원은 자신의 정치적 고향이라 할 수 있는 대구 동구에서 이재명 후보보다도 뒤지는 지지율을 기록하며 체면을 구겼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72.7%로 압도적 지지를 받아 '보수 텃밭'임을 실감케 했고, 민주당 15.9%, 국민의당 2.4%, 정의당 1.6%, 열린민주당 1.0% 등 순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소셜데이타리서치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국민의힘 원희룡(왼쪽 사진부터), 유승민, 윤석열, 홍준표 대선 예비후보가 11일 오후 광주 서구 치평동 KBS 광주방송총국에서 호남권 합동토론회를 앞두고 얼굴을 단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원희룡(왼쪽 사진부터), 유승민, 윤석열, 홍준표 대선 예비후보가 11일 오후 광주 서구 치평동 KBS 광주방송총국에서 호남권 합동토론회를 앞두고 얼굴을 단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매일신문 2022 지방선거 대구경북 격전지 기초단체장 여론조사 개요〉

◇대구 동구
▶의뢰기관: 매일신문
▶조사대상: 대구 동구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표본 수: 512명
▶표본오차: ±4.3%p (95% 신뢰수준)
▶응답률: 5.6%(무선ARS 6.9%, 유선ARS 3.6%)
▶표본구성: 무선ARS 75.2%, 유선ARS 24.8%
▶표집틀:
무선 - SK, KT, LG 이동통신사 제공 무선 가상번호
유선 - 무작위 생성 전화번호
▶표집방법: 무선 가상번호 및 유선 RDD 표본 내 무작위 추출
▶조사방법: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유무선 자동응답조사(ARS)
▶통계보정:
- 2021년 8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 지역, 성, 연령별 인구비례에 따른 가중치 적용(셀 가중)
▶조사기간: 2021년 10월 8일~10일
▶조사기관: 소셜데이타리서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21
  • 경북 45
  • 전국 1,44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