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 끄나, 불 번지나…송영길 경선 불복 논란 매듭지을까?

송 "당규에 따라 李 선출" 무효표 논란 선 그어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송영길 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지도부-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상견례'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송영길 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지도부-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상견례'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차점 낙선한 이낙연 전 대표 측이 11일 당 선거관리위원회의 무효표 처리방식에 이의를 제기하며 경선 불복 움직임에 나섰다. 이에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당규에 따라 후보를 확정 발표한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일부 경쟁자들도 이 전 대표 측에 원칙 준수를 요구하며 제동을 걸었다.

정치권에서는 국민의힘 보다 한 달여 먼저 후보를 선출하고 대선가도를 달리려던 민주당이 예기치 못한 암초를 맞닥뜨린 상황을 어떻게 헤쳐 갈지 관심을 갖고 지켜보는 중이다.

송 대표는 이날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와 국립대전현충원을 참배하고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은 어제 당 선관위에서 이재명 후보를 20대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확정 발표했고, 제가 공식 추천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은 헌법에 따라 운영되는 것처럼 민주당은 당헌·당규에 따라 운영된다며 "이건 제가 대표 때 만든 게 아니고, 이해찬 전 대표 시절 만들어 지난해 8월 이낙연 후보를 당 대표로 선출할 때 통과된 특별당규에 의한 것"이라고 말했다.

당규에 따라 적법한 방식으로 후보가 선출됐음을 강조하면서 이낙연 전 대표 측 이의제기에 사실상 수용 불가 입장을 밝힌 것이다.

무효표 논란 당사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김두관 민주당 의원은 지도부에 힘을 실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경선이 끝나고 본선이 시작됐다"며 "원칙을 지키는 일이 승리의 시작이다. 4기 민주당 정부를 향해 함께 나아갈 때"라고 했다.

김 의원도 "경선 도중 사퇴한 당사자로서 이 문제가 이의제기의 핵심으로 등장하고 있어 좌불안석이라는 표현이 더 어울리는 마음"이라면서도 "마음이 불편하다고 해 원칙이 훼손되는 것은 아니다"고 했다. 이어 "우리가 정한 룰대로 계산했을 때 이재명 후보가 최종 승자로 정해졌다는 사실을 부정할 수는 없다"고 못 박았다.

여기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이재명 후보의 대선후보 선출을 백만 당원 동지, 촛불 개혁시민과 함께 축하드린다"며 "아울러 이낙연, 박용진 후보의 선전에도 박수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거들었다.

다만 일각에서는 수천억원대 특혜 의혹을 받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 설계자이자 화천대유자산관리 핵심 관계자인 천화동인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와 송 대표가 광주 대동고 출신 학연으로 연결된 점을 들어 송 대표 발언을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기도 한다.

야권에서 송 대표 학맥을 들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의혹을 제기까지 나왔다. 여기에 경선 막판에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여론이 반영된 듯한 결과가 나오자 서둘러 일단락 지으려는 것 아니냐는 의심이다.

마지막 3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투표자 24만8천880명 가운데 이 전 대표는 15만5천220표를 얻어 득표율 62.37%를 기록한 반면, 이재명 후보는 7만441표(28.30%)에 그쳐 완패했다. 이전 경선 어디에도 이 같은 결과는 없었다. 이 때문에 전날 경선 시간표가 더 남았다면 이재명 후보가 더욱 고전했을 것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8일 0시 기준 )

  • 대구 2,285
  • 경북 3,420
  • 전국 55,2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