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홍준표, 서로 "내가 1위"…벌써 본경선 기선 잡기

국민의힘 尹 대세론 균열 조짐…尹·洪 모두 '압도적 승리' 강조
'1위 이미지' 통해 굳히기 준비…이 대표 취임 후 중도층 증가
'원희룡 4강' 여론 변화도 감지

8일 국민의힘 영주 당협 사무실을 찾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마경대 기자
8일 국민의힘 영주 당협 사무실을 찾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마경대 기자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뽑는 본경선 대진표가 8일 공개됐다. 이날 세부 결과가 공개되지 않았지만 윤석열 예비후보와 홍준표 예비후보가 서로 1위임을 우회적으로 드러내면서 신경전을 전개, 향후 접전을 예고했다.

이날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는 국회에서 본경선 진출자 4인 명단을 발표했다. 하지만 정홍원 선관위원장은 "공직선거법상 예비경선 여론조사 수치를 공표할 수 없다"며 1차 예비경선 결과 발표 때와 마찬가지로 순위와 득표율을 공개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날 컷오프 결과 발표 뒤 정치권에서는 순위와 득표율에 대한 여러 버전의 이른바 '사설 정보'가 돌았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선두권을 형성하며 '빅2'로 꼽히는 윤 후보와 홍 후보 역시 자신의 승리를 자신하는 발언을 했다.

당장 윤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 영주 당협을 방문해 "여러분의 열렬한 지지로 2차 경선도 압도적인 승리로 마무리됐다"고 인사했다. 이에 기자들이 '경선에서 압도적 승리를 했다고 확신하느냐'고 질문하자 "당원 동지 여러분께서 압도적인 지지를 해주신 것으로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홍 후보도 결과 발표 직후 당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2차 경선에서 보여주신 당원 동지 여러분의 압도적 지지와 성원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어 그는 "세부결과를 공개하지 않기로 한 당 선관위의 결정은 아쉽지만 존중한다"면서도 "결과는 당원 여러분이 알고 또 국민 여러분이 알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이 이 같은 메시지를 내는 것은 2차 예비경선에서 1위 '이미지'를 공고히 한 후보가 본경선에서 주도권을 쥘 수 있기 때문이다. 각자 대세론이 충돌하는 가운데 이번 기회에 우위에 선다면 내달 4일 마무리 되는 본경선까지 동력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정치권에서는 앞서 '대세론'을 형성했던 윤 후보가 이번 경선에서는 자신이 호언하는 바와 달리 다른 후보를 압도하지 못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플랜B'로 화려하게 등장해 '우클릭'으로 일관한 최재형 예비후보, 4·15 총선 부정선거론 '전도사' 황교안 예비후보 등이 낙마한 반면 '온건 개혁 보수' 이미지의 원희룡 예비후보가 '4강행'을 할 정도로 이변이 나온 것으로 미루어 여론의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는 것이다.

국민의힘 대권후보인 홍준표 의원이 8일 오후 경북 구미을 당협사무실을 찾아 청년 지지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후보인 홍준표 의원이 8일 오후 경북 구미을 당협사무실을 찾아 청년 지지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권 관계자는 "이준석 대표 취임 후 당원이 급격히 증가하며 대구경북 당원 비중이 전보다 낮아지고, 수도권 당원 비중이 높아진 것이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을 것"이라며 "보다 중도적 성향이 강한 수도권 당원의 표심이 온갖 말실수 등 악재에도 윤 후보를 뒷받침 하는 이른바 '앵그리 보수'와 다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은 후보들이 '정권교체' '반문재인' 구호 아래 대중이 갖고 있던 이미지로 지지율을 버텼다면 토론회 등을 거치면서 당원과 국민이 어떻게 '반 문재인'을 할 것인지, '정권교체' 이후 무엇을 할 것인지 등을 알게 되면서 지지대상을 바꿨을 것"이라면서 "여기에 윤 후보의 손바닥 왕(王) 자, 그리고 무속이나 미신 관련 구설수가 지난 주말 전국 개신교계의 마음을 돌리게 만들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8일 0시 기준 )

  • 대구 2,285
  • 경북 3,420
  • 전국 55,2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