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결승골' 벤투호, 시리아에 2-1 승리…월드컵 최종예선 2승 1무

12일 오후 10시 30분 이란 원정 4차전

7일 오후 경기도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최종예선 A조 3차전 대한민국 대 시리아의 경기. 한국 황인범이 골을 넣은 뒤 손흥민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후 경기도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최종예선 A조 3차전 대한민국 대 시리아의 경기. 한국 황인범이 골을 넣은 뒤 손흥민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한국 축구를 구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7일 오후 경기도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3차전 홈경기에서 1대1로 맞선 후반 44분 나온 손흥민의 천금 같은 득점으로 시리아를 2대1로 물리쳤다.

지난달 이라크와 첫 경기에서 0대0으로 비긴 뒤 레바논을 1대0으로 꺾은 한국은 이로써 2연승과 함께 3경기 무패로 승점 7을 쌓았다.

한국은 후반 3분 황인범(루빈 카잔)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다. 황희찬이 찔러준 패스를 받은 황인범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상대 수비수를 제치고 날카로운 왼발 중거리 슛을 골대에 꽂아 넣었다. 전반 10개의 슈팅을 시도하고도 유효 슈팅 0개에 그쳤던 한국의 답답한 흐름을 뚫는 시원한 득점포였다.

하지만 후반 39분 오마르 크리빈에게 통한의 동점골을 내줬다. 안방에서 뼈아픈 무승부로 경기를 끝날 위기에 처했다.

주장 손흥민이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44분 프리킥 상황에서 김민재가 머리로 떨어트린 공을 문전에 있던 손흥민이 잡아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앞서 손흥민은 경기 내내 전방으로 침투해 적극적으로 움직이며, 공간을 만들었다. 전반 중반 역습 상황에선 특유의 스피드를 활용한 질주를 보여주기도 했다. 전방에서 공을 잡을 땐 동료들에게 찬스를 만들어줬다.

후반 초반 황인범의 선제골이 터진 후 손흥민은 후반 23분 오른쪽 측면에서 박스 안으로 빠르게 침투한 후, 날카로운 왼발 슈팅을 날리기도 했다. 골키퍼 선방에 막힌 아쉬운 장면이었다. 5분 뒤 오른쪽 측면 각이 없는 상황에서도 과감한 슈팅을 시도했다.

여러 차례 슛을 조율했던 손흥민은 경기 막판 극적인 필드골을 성공시키며 승리를 견인했다.

손흥민은 "거의 마지막 찬스였다. 어떤 상황에서라도 골 넣는다는 생각으로 볼을 찼다"며 "이란 원정이 힘들지만 좋은 경기를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국 선수단은 하루 회복 시간을 가진 후 9일 전세기편으로 출국해 12일 오후 10시 30분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이란과 4차전을 치른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