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나라'강조한 文정권 4년 전기세조차 못 내는 국민들…미납액 2배↑

구자근 국민의힘(경북 구미시갑) 의원. 매일신문DB
구자근 국민의힘(경북 구미시갑) 의원. 매일신문DB

전기요금을 내지 못하는 미납액이 문재인 정부들어 2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위원회 소속 구자근 국민의힘(경북 구미시갑) 의원이 6일 한국전력공사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최근 5년간 일반용 월별 전기요금 체납 현황을 보면 호당 미납액이 4년 전보다 2배 가량 늘었다.

한국전력공사에 따르면, 전기요금을 내지 못한 미납호수는 문 정권 초기였던 지난 2017년 상반기에 평균 6만2787호, 그에 따른 미납액은 약 243억 수준이었다. 이후 4년이 지난 올해 상반기에 평균 미납호수는 7만3132호를 기록, 미납액도 큰 폭으로 증가해 무려 약 528억 원에 달했다.

일반용 전력이 상가건물, 사무실 등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공간에서 사용되는 것을 감안하면 일반용 전력의 미납요금 현황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는 것은 지난 4년간 누적된 경기불황으로 전기요금을 제때 납부하지 못한 사업자가 는 것을 의미한다.

구 의원은 특히 4년 전 전기요금을 미납중인 사용자가 납부하지 못한 평균 요금(호당 미납액)이 38만원 수준이었던 반면 올 상반기에는 72만원으로 약 46% 증가한 것은 미납액이 해소되지 못한 채 지속적으로 가중되고 있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연도별 미납액 현황을 보면 2017년에 이후 기록적인 폭염이 있었던 2018년도 하반기까지 호수, 미납액이 증가했다가 2019년에 안정세에 접어들었다. 하지만 지난해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2020년 하반기에는 평균 8만 1천호, 526억까지 증가했다. 같은 기간동안 호당 미납액은 꾸준히 증가하다 지난해 4월 한전이 소상공인 전기요금 납부기한을 연장할 당시 최초로 70만원 선을 돌파했고, 올 상반기에 평균 72만 3천원으로 증가했다.

구 의원은 "비단 코로나19의 영향 뿐만 아니라 문재인 정부 집권 4년동안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경기불황이 누적되어왔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며 "문 정부는 4년 동안 실효성 있는 지원정책을 펼치기는 커녕 최근 2년간은 K-방역을 위한 희생양으로 소상공인들의 삶을 파괴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는 이제 생사의 기로에 처해있는 소상공인들을 위해 적극적인 부양대책과 과학적 분석에 기반한 방역 대책 마련에 심혈을 기울여야한다"고 촉구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8일 0시 기준 )

  • 대구 2,285
  • 경북 3,420
  • 전국 55,2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