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이정재 "오징어 게임 시나리오 본 순간 확신…실제로 성기훈과 어울려"

"영화 '헌트'로 감독 데뷔…정우성과 20년만에 동반 출연"

5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한 배우 이정재.
5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한 배우 이정재.

12일째 넷플릭스 전 세계 인기 순위 1위를 기록 중인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주인공 이정재가 "시나리오를 본 순간 (이 작품이 잘 되리라는 것을) 확신했다"고 밝혔다.

이정재는 5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인물별 캐릭터 설정이 너무 촘촘하게 잘돼있었고 다른 인물과 부딪혔을 때 '케미'(케미스트리, 호흡)도 폭발적이었다"며 "게다가 황동혁 감독이 찍는다고 해서 더 확신했다. 황 감독의 전작들을 보면 인물들이 굉장히 잘 표현됐다. 이 시나리오는 굉장히 잘 나올 수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오징어 게임'의 글로벌 돌풍 요인에 대해 "다른 서바이벌 장르들과 달리 캐릭터의 애환과 서사를 세밀하게 그려내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은 것 같다"고 분석했다.

작품에 등장하는 여러 게임 중 인상 깊었던 게임으로는 달고나 게임과 징검다리 게임을 꼽았다.

이정재는 "달고나 게임을 할 때는 이렇게까지 처절하게 핥아야 하는가 싶었다"며 "징검다리 게임은 누군가의 도움을 받지 않으면 이길 수 없다는 의미를 지닌 게임이라 인상적이었다"고 했다.

영화 '신세계'의 언더커버 경찰, '관상'의 수양대군, '암살'의 임시정부 요원, '신과 함께'의 염라대왕, 그리고 드라마 '보좌관'의 장태준 의원 등을 연기하며 카리스마를 뽐냈던 이정재는 '오징어 게임' 성기훈 역으로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는 평가도 얻었다.

이에 대해 이정재는 "근래에 이런 역할이 없었던 것 같기는 한데 망가졌다는 생각은 촬영할 때도 안 했다. 반지하에 살면서 가족과 함께 생활하는 절박함을 연기하다 보니 그런 모습이 자연스럽게 잘 나온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나는 실제로 성기훈과 어울린다. 나 역시 의롭지 못한 걸 보면 쉽게 넘어가지 못하는 성격이다. 게임장 안에서도 자기의 승부를 위해 게임을 하기보다는 같이 무언가를 해나가려는 모습들이 나와 닮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정재는 글로벌 돌풍에 힘입은 시즌2 출연에 대해서는 "황 감독에게 현장에서도 끊임없이 질문했는데 당시에는 '태울 만큼 다 태워서 과연 가능하겠냐'고 했지만 지금은 아마 기획하셔야 할 때가 아닌가 싶다"고 기대를 표했다.

그러면서 "시즌2를 하게 된다면 이야기가 성기훈을 중심으로 펼쳐질지 아니면 기훈은 서브 캐릭터로 빠지고 메인 캐릭터가 다시 등장할지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정재는 현재 부산에서 영화감독 데뷔작인 '헌트'를 촬영 중이다.

그는 "스파이를 다루는 영화"라며 "정우성 씨와 영화 '태양은 없다' 이후로 거의 20년 만에 동반 출연하게 됐다. '태양은 없다' 이후 친해지게 됐고 이후로 또 재미난 것 하나 찍자고 했는데 기회가 잘 마련되지 않았다. '헌트' 시나리오는 5∼6년 전 접하게 됐는데 그 단계에서 정우성 씨와 함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영화는 내년 개봉 예정이다.

이정재는 마지막으로 "꼭 감독으로 성공하는 게 목표가 아니라 연기, 제작, 연출 등에 따로 국한되지 않고 누군가의 힘을 받을 수도, 도와줄 수도 있는 영화인으로 변해가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4일 0시 기준 )

  • 대구 479
  • 경북 234
  • 전국 7,51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