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일산대교 무료화" vs 박용진 "대장동과 모순"

민주당 마지막 TV 토론회 화두도 '대장동'
이재명 "대교 근처 주민만 요금 내"-이낙연 "국민연금 죄인 몰아붙이나"

5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OBS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토론회에 참석한 이낙연(왼쪽부터), 추미애, 이재명, 박용진 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OBS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토론회에 참석한 이낙연(왼쪽부터), 추미애, 이재명, 박용진 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열린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경선 후보 마지막 TV 토론회에도 화두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었다. 이낙연, 박용진 예비후보 등이 이재명 예비후보의 일산대교 무료화를 위한 공익 처분 공약을 대장동과 모순된다고 지적하는 등 관련 공세를 펼치면서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오후 OBS 주최로 열린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토론회에서 이낙연 후보를 향해 "한강의 수없는 많은 다리에서 일산대교 근처에 사는 사람만 요금을 내는 것은 부당하지 않나"라고 물었다. 일산대교는 경기도 내 최초의 민자(民資) 교량사업으로 지어졌다.

이에 이낙연 후보는 "공익을 위해 여러 가지를 고려할 수 있다"면서도 "다만 (일산대교 대주주인) 국민연금과의 협약을 경기도에서 맺었을 텐데 왜 협약을 바꾸면서 국민연금을 횡령·배임 죄인으로 몰아붙이셨나"라고 반문했다. 앞서 이재명 후보가 자신의 무상화 공약으로 국민연금공단이 기대수익을 훼손했다는 비판이 일자 "(연금공단은) 배임죄와 사기죄로 처벌받아 마땅하다"고 말한 것을 꼬집은 것이다.

박용진 후보 역시 이재명 후보를 향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질문으로 압박을 이어갔다.

박 후보는 "제일 걱정이 공익 처분이라고 하는 것이 사회적 계약에 의해 불투명한 이익 실현 문제에 대한 투자, 즉 고위험-고수익 아니겠나"라며 "지금 많이 벌었다고 일방적으로 공익 처분하면서 생기는 문제가, 대장동 관점과 일산대교 관점이 충돌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이낙연 후보가 "일산대교와 대장동 (관련 이재명 후보의) 관점이 서로 모순되지 않느냐는 문제 제기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박 후보는 또 이재명 후보를 향해 "대장동 의혹에 연루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의 뇌물 수수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추가 입장 표명을 할 것이냐"고 압박했다.

그러자 이재명 후보는 "(대장동 사업은) 제도의 한계와 국민의힘의 극렬한 반대와 저항을 뚫고 나름 최선책을 찾은 것"이라며 "당시 사업투자자가 (이익이) 1천800억원 남는 것으로 계산됐는데 그건 땅값이 올라서 그런 것이고 땅값이 오른 건 제가 (성남시장에서) 사퇴한 후"라고 응수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오는 8일 예정했던 방송 3사(KBS·MBC·SBS) 주관 TV토론회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방송사 편성 문제로 토론회가 무산됐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대선 경선 토론회는 정당별로 동등하게 열게 돼 있는데 3사에서 민주당이 추가로 TV 토론회를 진행한다면 국민의힘도 추가 토론회를 열어야 해 부담스러워 한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이날 OBS 주관 토론회가 민주당 경선의 마지막 토론회가 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8일 0시 기준 )

  • 대구 2,285
  • 경북 3,420
  • 전국 55,2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