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팔자'모드에…코스피 2962에 마감, 6개월만에 3000선 무너져

인플레이션 불안, 중국 헝다 그룹 사태 등 악재가 겹치면서 코스피 3,000선이 무너진 5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지수가 표시되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보다 57.01포인트(1.89%) 내린 2,962.17에 장을 마쳤고, 코스닥지수는 27.83포인트(2.83%) 급락한 955.37에 종료했다. 연합뉴스
인플레이션 불안, 중국 헝다 그룹 사태 등 악재가 겹치면서 코스피 3,000선이 무너진 5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지수가 표시되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보다 57.01포인트(1.89%) 내린 2,962.17에 장을 마쳤고, 코스닥지수는 27.83포인트(2.83%) 급락한 955.37에 종료했다. 연합뉴스

코스피가 급락하며 6개월여 만에 3000선이 무너졌다. 외국인의 매도세에 장중 2950선도 무너지는 등 2% 넘게 급락했으나 개인과 기관의 매수로 낙폭을 줄였다.

5일 코스피는 전장보다 57.01포인트(1.89%) 내린 2962.17에 장을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 3월 10일(2958.12)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지수가 3000선 아래로 떨어진 것은 3월 24일(2996.35) 이후 6개월여 만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21.01포인트(0.70%) 내린 2,998.17에 출발한 뒤 낙폭을 확대해 장중 2940.59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이는 3월 9일(장중 저가 2929.36) 이후 최저치다.

이날 유독 외국인의 매도세가 두드러졌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6천211억원을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이 3580억원을, 기관도 2325억원을 순매수하며 외국인의 매도세를 방어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은 대부분 내림세로 마감했다. 대장주인 삼성전자는 1.37% 하락했으며 SK하이닉스도 2.10% 떨어졌다. 네이버(-3.01%), 삼성바이오로직스(-7.20%), LG화학(-2.99%), 카카오(-4.72%), 삼성SDI(-3.82%) 등 주요 대형주가 약세를 보였다. 현대차는 보합으로 마감했다. 이날 셀트리온은 12.10% 하락하며 시가총액 10위 자리를 기아(-0.64%)에 내주었다.

코스닥 지수는 27.83포인트(2.83%) 급락한 955.37에 종료했다. 5월 24일(948.37) 이후 4개월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3일 0시 기준 )

  • 대구 99
  • 경북 82
  • 전국 4,94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